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통전쟁 부산 샵 매니저 ‘귀하신 몸’

9일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휴게실에서 샵 매니저들이 안마기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을 이용하며 피로를 풀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롯데백화점 본점 여성의류매장 ‘샵 매니저’ 장숙연(47·여)씨는 요즈음 신바람이 나있다. 최근 들어 다른 백화점으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백화점 잇단 개장 … 스카우트 전쟁에 몸값 치솟아

20여 년 경력의 장씨는 부산지역 스타급 샵 매니저다. 그는 직원 6명을 데리고 92㎡의 매장에서 연간 20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니 중소기업체 사장급이다. 장씨 매장의 옷값은 원피스가 49만원,투피스가 80∼90만원선.이렇게 비싼 옷을 하루 10여벌씩 팔아야 올릴 수 있는 매출액이다.



장씨는 “고객의 몸매와 취향을 재빨리 파악해 몸에 맞는 옷을 권하는 것이 높은 매출의 원인”이라며 “수 많은 고객을 만나면서 터득한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24살 때 남포동 한 백화점 의류매장 직원으로 출발한 그녀의 요즈음 연봉은 1억원을 넘는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17일 영업을 시작하는 등 부산에서 대형 백화점들이 잇따라 문을 열면서 부산지역 샵매니저들의 몸값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부산지역 최대의 복합 쇼핑공간으로 조성되는 롯데타운의 하나로 지하 6층, 지상 10층 규모로 연면적 11만7970㎡에 이른다. 광복점에는 총 650개 브랜드가 들어온다.



이에 앞서 신세계 센텀시티점(2009년 3월), 롯데 백화점 센텀시티 점(2007년 12월)이 문을 열었다. 그전에는 롯데 백화점 부산본점과 동래점, 현대백화점 부산점 등 3곳 뿐이었으나 2년 새 6곳으로 늘어났다.



백화점 한곳에 들어오는 의류브랜드는 평균 500∼600여개. 샵매니저는 브랜드마다 한 명이 배치되기 때문에 부산에는 6개 백화점에 샵매니저 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유통전쟁이 시작되면서 백화점마다 뛰어난 샵 매니저를 잡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2일 벡스코 1층 A홀을 빌려 샵매니저와 가족 4000여명을 초청해 대규모 위로잔치를 열었다.



신세계 센텀시티점도 샵매니저를 위한 바비큐 파티와 위로 공연을 올 들어 두 차례 열었다. 샵매니저들이 출근하는 시간에는 출입구에서 음료수와 간식도 나눠준다.



하루종일 서 있는 샵매니저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늘리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샤워장과 세 족탕이 있는 휴게실을 만들었다. 안락의자와 발안마기도 갖췄다. 



롯데백화점 부산지역장 민광기 상무는 “고객을 최 일선에서 만나는 백화점 ‘영업의 꽃’인 샵매니저들의 위치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어 이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샵매니저(Shop Manager)=의류매장 관리 책임자. 뛰어난 패션감각으로 고객을 설득하고 매장의 물건 배치 감각과 계수관리 능력은 필수다. 판매사원을 관리하는 리더쉽도 중요하다. 주로 매출액에 따라 의류회사로 부터 수당을 받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