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장을 알면 월드컵 16강 보인다 <3> 아모두 나이지리아 감독

가난·질병·기아의 대륙 아프리카. 희망이 없는 아이들은 축구에 인생을 건다. 축구로 성공해서 가족을 먹여 살리겠다는 절박한 꿈이 이들을 달리게 한다.



선수들은 무시하고 협회는 힘 빼고, 흔들리는 리더십

그 꿈을 이룬 아프리카 출신 스타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러나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지도자는 아직 없다. 나이지리아의 사령탑 샤이부 아모두가 도전장을 던진다. 하지만 결코 쉬운 싸움이 아니다.



한국은 내년 6월 23일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나이지리아와 격돌한다. B조 조별 리그 3차전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 포르투갈전, 2006 독일 월드컵 스위스전처럼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는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인 나이지리아와의 대결로 판가름이 날 가능성이 크다.



#외국인 사령탑들이 이룬 꿈



아프리카가 세계 축구 무대에서 유럽과 남미를 넘보는 ‘제3 세력’으로 자리 잡은 지도 벌써 20여 년이 지났다. 카메룬은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8강에 올랐다. 그 뒤를 이은 게 나이지리아다. 94년 미국 월드컵과 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잇따라 16강 고지를 돌파했다. 그 사이 열린 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때마다 나이지리아의 ‘꿈’을 이끈 사령탑은 외국인이었다. 94년 미국 월드컵 때는 네덜란드인 웨스터호프, 98년 프랑스 때는 지금은 멕시코로 국적을 바꾼 유고슬라비아의 ‘싸움개’ 보라 밀루티노비치가 ‘수퍼 이글스’를 지휘했다. 나이지리아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사상 처음 자국 출신 오니그빈데를 선택했지만 결과는 조별 리그 탈락이었다. 2002년 나이지리아는 아르헨티나·잉글랜드·스웨덴이 포진한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나이지리아는 다시 한번 자국인 감독 아모두를 선택했다.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하는 아프리카 6개국 중 나이지리아를 제외하고는 모두 감독이 외국인이다.



#4전5기 오뚝이



아모두 감독은 이번 외에도 1994~95년, 98~99년, 2001~2002년 등 이미 세 차례나 나이지리아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처음 두 번은 월드컵이 끝난 후 외국인 감독이 물러나면 설거지를 하며 팀을 리빌딩했다. 2001년에는 한국 감독을 역임하기도 했던 요하네스 본프레레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하지만 2002년 초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3위밖에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경질당했다. 지난해 4월 감독에 부임한 그는 아프리카 예선 2라운드에서 6전 전승을 거뒀다. 3라운드도 3승3무를 거두며 무패로 본선에 올랐다.



어떻게 보면 허정무 감독과 닮은 구석도 적지 않다. 허 감독도 아모두처럼 이전에 대표팀에서 낙마한 아픔이 있다. 나이리지아와 마찬가지로 한국 역시 한국 감독이 지휘해서 16강에 올라간 적이 없다.



#자리를 지켜낼 것인가



아모두의 입지는 벌써부터 흔들리고 있다. 얼마 전부터 거스 히딩크 감독, 이탈리아의 명장 로베르토 만치니 등이 사령탑으로 갈 것이라는 루머가 떠돌고 있다. 현지 언론에는 나이지리아 축구협회가 “다음 달 열리는 네이션스컵에서 4강에 못 들 경우 물러나야 한다”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뉴스까지 나왔다. 축구협회는 “아모두는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령탑을 맡은 유일한 아프리카인이 될 것”이라고 즉각 반박했지만 감독 자리를 둘러싼 내부 갈등이 치열한 양상이다. 게다가 ‘수퍼 이글스’의 간판 스타인 은완코 카누(포츠머스)는 예선 기간 “아모두 체제로는 월드컵 본선에 못 간다”고 비난해 갈등을 빚고 있다. 이 역시 아모두 감독에게는 커다란 짐이다.



나이지리아는 존 오비 미켈(첼시), 야쿠보·요보(이상 에버턴) 등 유럽 리그에서 뛰는 선수로만 베스트 11은 물론 후보 선수도 채울 만큼 자원이 풍부하다. 생존을 위해 축구를 했던 선수들은 대표팀보다 밥줄이 달린 소속팀에서 더 열심히 뛴다. 2006년 토고의 아데바요르는 월드컵 출전금을 요구하며 태업을 벌이기도 했다.



안팎의 시련을 이겨내고, 자국인 감독을 은근히 무시하는 빅 스타들을 하나로 묶어내는 일. 아모두 감독에게 쉽지 않은 도전이다.



이해준 기자



샤이부 아모두는



● 생년월일 : 1958년 4월 18일(51세)



● 지도자 경력 : 비시시 라이언스(나이지리아리그·1989~91), 엘-카네미 워리어스(나이지리아리그·91~92), 나이지리아 대표팀(94~95), 올랜도 파이리츠(남아공리그·96~97), 나이지리아 대표팀(98~99·2001~2002), 샥스FC(나이지리아리그·2003~2005), 나이지리아 대표팀(2008~)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