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앞으로 2주일, 역사가 우리 세대를 평가한다

오늘 44개국 56개 신문이 전례 없는 공동사설을 싣는다. 인류가 심대한 위기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단호한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기후 변화는 지구, 그리고 우리의 번영과 안전을 파괴할 것이다. 위험은 한 세대에 걸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4년 중 11년이 ‘역사상 가장 더운 해’였다. 극지방의 만년설이 녹고 있다. 지난해 원유·식량 가격 폭등은 다가올 대혼란의 전조다. 그 책임이 인간에 있느냐 아니냐는 더 이상 논란거리가 아니다. 피해를 줄이기 위해 남은 시간이 얼마나 되느냐가 문제다. 세계의 대응은 미약하고 분열돼 있다.



전 세계 56개 신문 ‘코펜하겐 유엔 기후 회의’ 공동사설

수 세기에 걸쳐 야기된 기후 변화는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그것을 통제할 수 있을지 여부가 14일 안에 판가름난다. 우리는 코펜하겐 기후 회의에 참석하는 192개국 대표들에게 요구한다. 망설이지 말고, 의심하지 말고, 서로를 헐뜯지 말고, 기회를 붙잡아라. 이번 회의가 부국과 빈국, 동과 서의 싸움이 되어서는 안 된다. 기후 변화는 모두에게 영향을 미친다. 모두가 함께 풀어야 한다.



과학은 복잡하지만 진실은 분명하다. 무엇보다 기온이 섭씨 2도 이상 오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 섭씨 3~4도 상승하면 농지가 사막으로 바뀔 것이다. 모든 종의 절반이 멸종하고, 바다가 땅을 집어삼켜 수백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다.



코펜하겐에서 완벽한 협약이 체결되리라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합의에 이르는 실제 과정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귀국해 기후 변화 협약에 반대해 온 의회를 설득하는 데에서 시작될 것이다. 그러나 코펜하겐에 모인 정치인들은 핵심 사안들, 그리고 향후 협약 체결 일정에 합의할 수 있고, 또 합의해야만 한다. 내년 6월 독일 본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 변화 회의가 데드라인이 돼야 한다. 한 협상가의 “연장전에 들어갈 수는 있지만, 재경기는 안 된다”는 말을 새겨야 한다.



협상의 핵심은 기후 변화 대책의 비용과 1조t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권을 어떻게 나누느냐에 대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의 합의 여부다. 선진국들은 중국과 같은 거대 개발도상국이 더 적극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재 대기 중에 축적된 온실가스 대부분-1850년 이래 배출된 이산화탄소의 4분의 3-은 선진국에 책임이 있다. 선진국들이 먼저 나서서 10년 내에 온실가스 배출 규모를 1990년 수준 이하로 낮춰야 한다. 개발도상국들은 기후 변화 문제를 일으킨 것은 자신들이 아니며,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들이 기후 변화의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기후 변화에 대한 그들의 책임은 점점 커질 것이다. 그 때문에 개발도상국들도 의미 있고 계량화가 가능한 조치를 약속해야 한다. 비록 당초 기대에 못 미치긴 하지만,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미국과 중국이 최근 배출 목표을 밝힌 것은 중요한 진전이다.



선진국들은 개발도상국들이 기후 변화에 적응하고 친환경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하는 게 옳다. 미래의 기후 변화 협약은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제품 제조자와 소비자 양쪽이 공정하게 부담을 지도록 설계돼야 한다. 엄격한 다국적 감시 하에 산림 보호에는 정당한 보상이, 이산화탄소 배출권 수출에 대해서는 확실한 과세가 이뤄져야 한다.



개발도상국가들에 대해선 그들이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을 고려해 부담을 지우는 것이 공정하다. 가령 가난한 유럽연합(EU)의 신규 가입 국가들은 부유한 ‘구 유럽 국가’들보다 적은 부담을 져야 한다.



변화에는 비용이 많이 든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 때 벌어질 결과에 비하면 저렴하다. 우리 대부분, 특히 선진국 국민들은 생활방식을 바꿔야만 한다. 항공료가 공항까지 가는 택시비보다 더 싼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 우리는 더 이성적으로 쇼핑하고, 먹고, 여행해야 한다. 에너지를 더 적게 사용하고, 대가는 더 많이 지불해야 한다.



그러나 저이산화탄소 사회로 가는 변화에는 희생보다 더 많은 기회가 제공된다. 이미 몇몇 국가는 변화를 포용하는 것이 성장과 일자리, 그리고 더 나은 삶의 질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자본의 흐름이 그것을 설명한다.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화력 발전보다 재생 가능한 에너지 산업에 더 많은 돈이 투자됐다.



우리의 온실가스 배출 습관을 수십 년 내에 바꾸기 위해선 공학적 기술과 혁신이 필요하다. 그러나 인간의 달 착륙이나 원자를 쪼개는 기술이 투쟁과 경쟁 속에서 탄생한 것과 달리 온실가스 문제는 공동 생존을 위한 협력이 주도할 것이다. 기후 변화를 극복하는 것은 비관주의에 대한 낙관주의의 승리, 근시안에 대한 통찰력의 승리, 에이브러햄 링컨이 말한 “우리 속 선한 마음”의 승리가 될 것이다. 그것이 세계 56개 신문이 이 공동사설을 싣는 이유다. 다른 국적, 다른 정치적 견해를 가진 우리가 ‘해야 할 일’에 합의할 수 있다면, 우리 지도자들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시련에 맞서 싸운 세대로 기록될 것인가, 아니면 어리석게 팔짱 끼고 구경만 한 세대로 기록될 것인가. 이 세대에 대한 역사의 판단은 코펜하겐에 모인 정치인들 손에 달려 있다. 우리는 그들에게 올바른 선택을 하길 간청한다.



[영어 전문]



Today [56] newspapers in [44] countries take the unprecedented step of speaking with one voice through a common editorial. We do so because humanity faces a profound emergency.



Unless we combine to take decisive action, climate change will ravage our planet, and with it our prosperity and security. The dangers have been becoming apparent for a generation. Now the facts have started to speak: 11 of the past 14 years have been the warmest on record, the Arctic ice-cap is melting and last year’s inflamed oil and food prices provide a foretaste of future havoc. In scientific journals the question is no longer whether humans are to blame, but how little time we have got left to limit the damage. Yet so far the world’s response has been feeble and half-hearted.



Climate change has been caused over centuries, has consequences that will endure for all time and our prospects of taming it will be determined in the next 14 days. We call on the representatives of the 192 countries gathered in Copenhagen not to hesitate, not to fall into dispute, not to blame each other but to seize opportunity from the greatest modern failure of politics. This should not be a fight between the rich world and the poor world, or between east and west. Climate change affects everyone, and must be solved by everyone.



The science is complex but the facts are clear. The world needs to take steps to limit temperature rises to 2C, an aim that will require global emissions to peak and begin falling within the next 5-10 years. A bigger rise of 3-4C — the smallest increase we can prudently expect to follow inaction — would parch continents, turning farmland into desert. Half of all species could become extinct, untold millions of people would be displaced, whole nations drowned by the sea.



Few believe that Copenhagen can any longer produce a fully polished treaty; real progress towards one could only begin with the arrival of President Obama in the White House and the reversal of years of US obstructionism. Even now the world finds itself at the mercy of American domestic politics, for the president cannot fully commit to the action required until the US Congress has done so.



But the politicians in Copenhagen can and must agree the essential elements of a fair and effective deal and, crucially, a firm timetable for turning it into a treaty. Next June’s UN climate meeting in Bonn should be their deadline. As one negotiator put it: “We can go into extra time but we can’t afford a replay.”



At the deal’s heart must be a settlement between the rich world and the developing world covering how the burden of fighting climate change will be divided — and how we will share a newly precious resource: the trillion or so tonnes of carbon that we can emit before the mercury rises to dangerous levels.



Rich nations like to point to the arithmetic truth that there can be no solution until developing giants such as China take more radical steps than they have so far. But the rich world is responsible for most of the accumulated carbon in the atmosphere – three-quarters of all carbon dioxide emitted since 1850. It must now take a lead, and every developed country must commit to deep cuts which will reduce their emissions within a decade to very substantially less than their 1990 level.



Developing countries can point out they did not cause the bulk of the problem, and also that the poorest regions of the world will be hardest hit. But they will increasingly contribute to warming, and must thus pledge meaningful and quantifiable action of their own. Though both fell short of what some had hoped for, the recent commitments to emissions targets by the world’s biggest polluter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ere important steps in the right direction.



Social justice demands that the industrialised world digs deep into its pockets and pledges cash to help poorer countries adapt to climate change, and clean technologies to enable them to grow economically without growing their emissions. The architecture of a future treaty must also be pinned down – with rigorous multilateral monitoring, fair rewards for protecting forests, and the credible assessment of “exported emissions” so that the burden can eventually be more equitably shared between those who produce polluting products and those who consume them. And fairness requires that the burden placed on individual developed countries should take into account their ability to bear it; for instance newer EU members, often much poorer than “old Europe”, must not suffer more than their richer partners.



The transformation will be costly, but many times less than the bill for bailing out global finance — and far less costly than the consequences of doing nothing.



Many of us, particularly in the developed world, will have to change our lifestyles. The era of flights that cost less than the taxi ride to the airport is drawing to a close. We will have to shop, eat and travel more intelligently. We will have to pay more for our energy, and use less of it.



But the shift to a low-carbon society holds out the prospect of more opportunity than sacrifice. Already some countries have recognized that embracing the transformation can bring growth, jobs and better quality lives. The flow of capital tells its own story: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more was invested in renewable forms of energy than producing electricity from fossil fuels.



Kicking our carbon habit within a few short decades will require a feat of engineering and innovation to match anything in our history. But whereas putting a man on the moon or splitting the atom were born of conflict and competition, the coming carbon race must be driven by a collaborative effort to achieve collective salvation.



Overcoming climate change will take a triumph of optimism over pessimism, of vision over short-sightedness, of what Abraham Lincoln called “the better angels of our nature”.



It is in that spirit that [56] newspapers from around the world have united behind this editorial. If we, with such different national and political perspectives, can agree on what must be done then surely our leaders can too.



The politicians in Copenhagen have the power to shape history’s judgment on this generation: one that saw a challenge and rose to it, or one so stupid that we saw calamity coming but did nothing to avert it. We implore them to make the right choice.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