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맥주사 실습 시뮬레이터 인체에 주사하는 촉감 구현

에이알비전이 개발한 정맥주사 실습 시뮬레이터는 인체에 정맥주사를 놓는 훈련을 반복할 수 있는 기계다. 컴퓨터 화면에 사람의 팔이 3D로 나타나면 실습자는 특수 제작된 주사기로 주사를 놓는다. 화면을 통해 어떤 강도와 방향으로 바늘을 찔러 넣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고 진짜 환자의 팔을 뚫고 있는 듯한 촉감도 느낄 수 있다.

이영민 에이알비전 대표

지금까지의 정맥주사 연습은 인체 모형이나 돼지 피부 등을 이용했다. 한 번 주사를 놓고 나면 바늘 자국이 남기 때문에 다음 실습자는 같은 지점에 주사를 놓는 수밖에 없어 실습 효과가 떨어졌다. 하지만 시뮬레이터를 이용하면 여러 차례 같은 훈련을 반복할 수 있다. 또 어린이 피부, 노인 피부 등 피부 특징에 따른 촉감을 다르게 설정할 수 있어 실전 대처 능력이 커진다. 길병원과 가천의과학대가 최근 이 기계를 이용한 훈련을 시범적으로 하고 있다.

이영민(47) 대표는 증강현실(AR·정보가 추가된 현실) 관련 국내 1호 박사다. 2000년 KAIST에서 증강현실 연구로 박사 학위를 땄다. 2002년 월드컵 TV 중계 때 경기장 바닥에 국기, 선수들의 포지션, 골대와의 거리 등을 보여 준 것은 바로 에이알비전의 증강현실 기술 덕분이었다. 이 기술로 2003년 특허기술대상 세종대왕상을 받았다. 무기의 조립·분해를 시뮬레이션하는 기술, 화재 상황을 시뮬레이션하는 기술을 각각 국방부와 소방방재청에 납품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정맥주사 실습 시뮬레이터에 이어 봉합 수술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의료기기 시뮬레이터 개발을 구상 중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