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허구와 실제의 경계를 찍다

2009 서울국제사진페스티벌(SIPF) 전, 12월 1일~2010년 1월 31일 서울 문정동 가든파이브, 문의 02-2269-2613

올해 3회째를 맞는 ‘서울국제사진페스티벌’(SIPF)의 주제는 ‘CROSS’. 현실과 가상이 교차하고 실제와 허구의 경계를 넘나드는 사진가 50여 명의 작품 200여 점을 모았다. 기묘하게 꾸며진 합성 이미지를 통해 가상화된 현실을 보여주는 ‘테라 이모션’ 섹션에는 소녀에게 바비 인형의 이미지를 덧칠한 프랑스 작가 알랭 델롬을 비롯, 광고판의 골격을 지워 4차원 세상을 그리는 미국의 매트 사이버, 시간과 장소와 사람을 복제하는 프랑스의 호망 질베흐, 복제 이미지를 통해 자아를 성찰하는 영국의 웬디 맥머도, 그리고 한국의 김준·이정록·주도양 등 19명이 참여한다. 작가 김학리가 남산에서 바라본 4계의 모습은 길이가 무려 30m에 달하는 비공인 세계 최장 사진이다.

디지털을 통한 변형 이미지를 보여주는 ‘뉴월드 혹은 노월드’ 섹션에는 자신의 모습을 수도 없이 복제한 독일의 마틴 리브쉐, 배경을 삭제한 일본의 료 스즈키,
거대한 폭파연기 속에 가상 도시를 구축한중국의 양융량, 그리고 임상빈·이혁준·전정은 등이 나섰다.

특히 특별전을 위해 내한한 필립 하메트는 중력에 반하는 작가다. 얼핏 디지털 특수효과로 만들어낸 듯한 장면이 사실 실제로 찍은 스트레이트 사진이라는 점을 알게 되면 작품을 다시 한번 보게 된다.

각종 사진조각전, 명예의 전당-임석제 전에 이어 셀프 스튜디오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입장료는 8000원.

글 정형모 기자 hyung@joongang.co.kr, 사진 SIPF 사무국 제공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