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준영 청장의 파업병 고치기

철도공사 허준영 사장은 파업이나 시위에 익숙한 사람이다. 경찰청장 재직 시 숱한 시위와 파업을 겪었다. 사정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지난 3월 사장에 취임한 이래 파업만 세 번을 치렀다. 석 달에 한 번꼴이다. 허 사장이 고질적인 ‘파업병’을 치유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