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시카 고메즈 '현영, 옥주현 비켜'

‘신이 내린 몸매’라는 평을 듣는 호주 출신 톱모델 제시카 고메즈가 피트니스 프로그램 ‘보디 아트’를 제작했다.

177㎝의 키에 신체 사이즈 33-23-35의 고메즈는 네티즌 사이에서 '가장 닮고 싶은 몸매 1순위'로 꼽히기도 했다.

고메즈는 “다이어트에 중요한 것은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디 아트’는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의 핵심만을 가미해 누구나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유럽형 피트니스’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살을 빼는게 아니라 몸의 실루엣을 살려 탄력 있는 몸매를 만들어 주고, 명상과 요가 동작을 통해 정신 건강까지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지난달 말 필리핀 세부에서 촬영을 마친 고메즈는 현영, 옥주현, 한은정 등 다이어트 전도사 대열에 합류했다.

뉴스방송팀 강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