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시속 100km로 고공낙하 '스텔스 비행수트' 개발 중


 
공수부대원들이 시속 100km의 속도로 하늘을 날아 50km 떨어진 적진에 침투하는 게 가능할까. 그것도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고.

4일 와이어드닷컴에 따르면 독일 벤처 컨소시엄 슈펠코(SPELCO)는 고도 9000m 이상에서 하강할 경우 48km 가량 떨어진 지점까지 갈 수 있는 ‘그리폰 차세대 낙하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공수부대원들은 군용기에서 뛰어내려 하강할 때 너비 1.8m의 날개가 달린 스텔스 비행수트를 착용하며 자동비행장치와 내비게이션이 그들을 안전하게 목표지점으로 유도한다.

슈펠코는 이 수트에 소형 엔진을 장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이럴 경우 90km 거리까지 날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극복해야 할 난관도 많다. 무엇보다도 낙하산 없이 비행 수트만으로 착륙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슈펠코는 "관련 장치가 순조롭게 개발되면 수년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