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구 “대통령의 고뇌도 충분히 인정 … 견해 달라도 당내에서 싸워야”

이완구 충남지사가 3일 국회에서 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김형수 기자]
이완구 충남지사는 3일 국회 기자실에서 “세종시 수정이 공론화돼 법 집행이 중단되고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에 책임을 지겠다”며 지사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행정중심복합도시는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결하고 황폐해져 가는 지방을 살려야 한다는 국가의 염원과 철학이 담긴 국책사업”이라며 “국가 발전을 위해 원안보다 나은 대안을 도저히 찾을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가 ‘효율’을 얘기하고 있지만 보이지 않는 뒤에는 그것을 뛰어넘고도 남을 ‘신뢰’라고 하는 아주 소중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대통령의 고뇌와 진정성도 충분히 인정을 한다”며 “견해가 달라도 당내에서 싸우는 것이 진정한 정당정치”라고 말했다.



충남지사 사퇴 기자회견

-사퇴 결심 배경은.



“세종시가 안 되면 지사직을 내놓겠다고 1년 이상 말해왔는데 그 약속은 지켜야 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당분간 외국에 나가 머리를 식히겠다. 차기 도지사 출마는 현재로선 전혀 생각이 없다.”



-세종시 수정안이 나오면.



“국회 논의과정을 조용히 지켜보다 필요하면 자문이나 의견을 조언할 수는 있다.”



이 지사처럼 ‘세종시 원안 고수’ 입장인 공주 출신의 한나라당 정진석(비례대표) 의원은 “충청도의 분위기를 반영했다곤 하나 아직 수정안이 나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사퇴한 것은 뜻밖”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국민과 충청도민을 위한 해결책을 찾아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는 분이 경솔한 모습을 보였다”고 논평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최근 박형준 정무수석을 보내 이 지사의 사퇴를 만류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김정하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