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문학상 수상자 고형렬·박성원·심진경씨



시인 고형렬(55·사진 왼쪽)씨와 소설가 박성원(40·가운데)씨, 평론가 심진경(41·오른쪽)씨가 제55회 현대문학상 수상자로 각각 선정됐다. 고씨의 수상작은 ‘옥수수수염귀뚜라미의 기억’ 외 5편, 박씨의 수상작은 단편소설 ‘얼룩’, 심씨의 수상작은 ‘김애란을 다시 읽는다’이다. 시상식은 내년 3월에 열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