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상하이 연설 뒤에 앉은 얼짱 여대생 화제

(사진=온바오닷컴)
미국 버락 오마바 대통령이 16일 상하이에서 중국 대학생 500명과의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을 가질 때 오바마 대통령 뒤에 앉았던 ‘얼짱’ 여대생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중국 전문 매체 온바오 닷컴이 전했다.



이 여대생은 오바마 대통령이 연설을 하는 동안 중국과 미국 등 세계 언론의 카메라에 함께 잡히면서 유명세를 타게 됐고, 하루 아침에 인터넷 얼짱 스타로 떠올랐다.



중국의 한 언론은 빨간 코트를 입고 있던 이 여대생이 미팅이 진행되는 동안 코트를 벗고 검정색 정장 차림으로 바로 앉는 모습을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또 여대생의 미모 뿐 아니라 당시 입고 있던 옷의 브랜드와 가격에 대해서도 궁금증을 표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화제의 여대생은 상하이 자오퉁대학(交通大) 관리학원의 MBA과정 신입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그녀의 외모로 미루어 볼 때 주최측이 당일 행사를 위해 섭외한 연예인일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상하이의 한 네티즌은 “전세계 매체에 방송된 이날 행사에서 이 여학생의 행동이나 자리 위치가 우연치고는 눈에 띈다”며 “여학생의 시선 처리나 자세는 프로급“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오바마 대통령과 학생들이 악수를 할 때 이 여학생의 모습은 특히 부각됐다”며 “오바마 앞에서 긴장하고 수줍어 하는 일반 학생들과 달리 이 여학생은 당당히 오바마를 응시하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