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세청 국장 폭로’ 공방

민주당은 27일 안원구 국세청 국장이 시작한 폭로전에 힘을 실었다.



야 “안원구 특검을” 여 “검찰 수사 지켜봐야”

송영길 최고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임성균 광주지방국세청장이 지난 25일 작성한 A4용지 한 장 분량의 해명서를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지난 7월 당시 국세청 감사관이었던 임 지청장이 안 국장에게 사퇴를 권유하고 S사의 CEO 자리를 제안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해명서에서 임 지청장은 “신임 청장이 부임하기 전에 그림 강매 의혹과 대외적 물의를 야기한 안 국장 거취 문제를 조기에 해결해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마음이 앞섰다”고 밝혔다. 이어 “사퇴 제의에 안 국장이 강하게 반발하자 고위 공무원으로서의 처신, 국세청 내 여론과 대세 등을 거론하다 오버해 청와대까지 거론하는 말실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S사의 CEO를 제안한 것에 대해선 “안 국장의 거부로 실무단계에서 폐기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 사건을 여권 실세에 대한 한상률 전 국세청장의 인사청탁 로비 의혹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범야권이 연대해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은 “일개 국세청 국장이 도곡동 땅 조사 후폭풍으로 탄압받았다는 궤변은 몽상가적 소설 수준”이라며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장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