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산시장 검찰 출석 앞두고 자살

비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오근섭(62) 경남 양산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7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오전 7시쯤 양산시 상북면 자택에서 몸에 태극기와 양산시기를 두르고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오 시장은 안방 탁자에 A4용지 2장에 “가족에게 미안하다. 나는 이 세상에 태어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 양산을 발전시켜 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검찰은 오 시장이 도시계획 변경과 관련, 부동산개발업자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를 잡고 내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25일 오 시장과 전화 협의를 통해 27일 오전 10시 출석 약속을 받은 상태였다.

양산=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