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갑원 1심서 의원직 상실형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27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서갑원 의원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추징금 5000만원을 선고했다. 서 의원은 이 형이 확정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한다. 재판부는 “5000만원이 든 쇼핑백이 서 의원에게 전달되는 과정에 대한 증인들의 진술이 일관적이고 주요 부분이 일치돼 그 신빙성을 낮게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후원회 계좌를 통해 1000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서도 “증인 진술과 통화내역 등을 살펴볼 때 서 의원이 후원금 한도액을 초과한 사실을 알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