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



학부모 풀뿌리운동 돕는 국내 첫 민간 재단 출범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강당에서는 학부모 100여 명의 힘찬 구호가 울렸다. 행복한 엄마가 되기 위한 민간 모임인 ‘행복한학부모재단’(이사장 홍승용 전 인하대 총장)이 공식 출범한 것이다. 재단 출범에는 아이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육아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엄마들의 사랑방 ‘엄마학교’가 계기가 됐다. <본지 3월 16일자> 공부보다는 아이들의 마음을 먼저 생각하자는 엄마학교 운영 취지에 동감해 국내 처음으로 학부모들의 풀뿌리 운동을 돕기 위한 민간 재단이 생긴 것이다.



출범식에는 전국 학교 ‘어머니회’ 소속 학부모들이 참석했다. 네 자녀를 사교육 없이 키우고 있는 김영자씨는 “선생님 눈치 보느라 학교 가기도 어렵고 정보를 어디서 얻어야 할지 몰라 헤맬 때가 많았는데 재단을 통해 엄마들과 힘을 합치면 큰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한 학부모 재단은 ▶엄마학교 같은 학부모 교육 지원 활동 ▶수업이나 입시 정보 공개 요구 ▶학부모 문제해결 네트워크 구축 ▶학부모 관련법 제정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대교·웅진·휴맥스·시공텍·현대백화점 등으로부터 모은 후원금을 바탕으로 300억~400억원 규모의 기금을 모을 계획이다.



재단의 이정호(변호사) 사무총장은 “학부모를 행복하게 해주면 아이도 많이 낳지 않겠느냐”며 “학부모들이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도록 다음 달부터 정기적으로 포럼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원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