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선종 금메달 번쩍, 세계가 깜짝

한국 역도 기대주 김선종(23·상무·사진)이 2009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예상 못했던 금메달을 획득했다.



고양역도선수권 94㎏급 용상

김선종은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94㎏급 용상에서 218㎏을 들어 올려 217㎏을 기록한 카자흐스탄 블라디미르 세도프(23)를 1㎏ 차로 따돌리고 용상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김선종은 남자 77㎏급 사재혁(24·강원도청)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로 한국에 금메달을 안겼다. 여자 53㎏급 윤진희(23·원주시청), 남자 69㎏급 김선배(23·대전체육회), 사재혁, 같은 체급 김민재(26·안양시청)에 이어 한국 선수가 딴 다섯 번째 메달이기도 했다.



김선종은 인상에서 부진해 합계에서는 383㎏으로 4위에 그쳤다. 김민재는 인상에서 178㎏을 들어 동메달을 확보하고 나서 용상(206㎏)까지 합한 합계에서는 384㎏으로 동메달을 1개 추가했다. 한국은 김선종과 김민재가 한꺼번에 3개 메달을 합작,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를 획득했다.



김선종의 용상 금메달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다.



인상에서도 김선종은 165㎏을 들어 13위에 머물러 주목도 받지 못했다. 김선종은 인상 3차 시기에서 시도한 168㎏도 들지 못했다. 오히려 김민재가 인상에서 178㎏을 들어 세도프(185㎏), 우크라이나 아르템 이바노프(180㎏)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김선종의 괴력은 용상에서 빛을 냈다. 1차 시기에서 211㎏을 번쩍 들며 경쟁자들을 가볍게 따돌린 김선종은 2차 시기에서 218㎏의 바벨을 머리 위까지 들어올려 일찌감치 은메달을 확보했다. 기세가 오른 김선종은 용상 3차 시기에서 지난 6월 자신이 작성한 한국신기록(220㎏)보다 6㎏이 더 나가는 226㎏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김선종에 자극을 받은 세도프도 225㎏을 신청했지만 실패했다. 그의 용상 최고 기록은 2차 시기 때 든 217㎏이 돼 용상 금메달은 김선종에게 넘어갔다.



28일에는 여자 +75㎏급의 장미란(26·고양시청)이 금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