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30대초 지적男' LG '20대후 세련女' 떠올라





'삼성'하면 30대 초반 지적인 전문직 남성의 미지를, 'LG'하면 지적이고 세련된 20대 후반 젊은 여성의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게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현대기아차는 권위적인 30대 후반 남성을, 포스코는 근육질 체형의 40대 초반 남성을, SK는 세련된 30대 초반 남성을, 롯데는 유행에 민감하고 세련된 도시적인 여성을 각각 떠올리게 만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탈 잡코리아가 26일 대학생 1227명을 대상으로 ‘국내 주요 6대 그룹 이미지’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기업이미지 조사’는 6대 그룹사를 보기 항목으로 설정하고, 기업에 대한 이미지를 사람처럼 형상화한 ‘의인화 기법(Personification Method)’으로 조사했다. 잡코리아가 발표한 6대 그룹 이미지를 살펴보자.



◇삼성=지적인 전문직 남성. 대학생들은 삼성을 연상했을 때, 30대 초반의 둥근 얼굴형을 가진 남성의 이미지를 떠올렸다. 키는 171~174㎝의 보통 체형에 옷차림은 유행을 타지 않는 정장차림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연상되는 직업으로는 전문직을 꼽았다.



◇LG=지적이고 세련된 젊은 여성. LG로 연상되는 외모는 166~170cm의 키에 날씬한 체형을 가진 25~29세의 계란형 얼굴의 여성이 선정됐다. 이들은 유행에 민감한 정장차림으로 판매서비스직에 종사했다.



◇현대기아자동차=권위적인 30대 후반 남성. 현대기아자동차 하면 연상되는 외모는 171~175㎝ 이하의 키에, 근육질 체형과 사각형 얼굴을 가진 30대 중후반의 생산직 남성을 떠올렸다. 이미지는 권위적이다, 강인하다, 대범하다가 우세했다.



◇SK=세련된 30대 초반 남성. 키는 171~175㎝였고, 보통 체형에 계란형 얼굴, 그리고 유행에 민감한 캐주얼 차림을 한 판매서비스직 남성이 SK를 상징한다고 대학생들은 답했다.



◇포스코=근육질 체형의 40대 초반 남성. 포스코는 6대 그룹사 중, 연상되는 연령이 가장 높았다. 대학생들은 포스코를 생각했을 때 171~175㎝ 키에 근육질 체형의 사각형 얼굴을 가진 40대 초반의 생산직 남성을 떠올렸다. 연상되는 옷차림으로는 유행을 타지 않는 정장차림을 꼽았다.



◇롯데=유행에 민감하고 세련된 도시적인 여성. 외모는 166~170㎝ 키의 둥근형 얼굴을 가진 글래머 체형이, 옷차림은 유행에 민감한 정장 차림, 연상되는 직업은 판매서비스 직이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