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기아 황용문·삼성 강혁 등에 큰 기대

"플레이오프처럼 큰 승부에서는 '신들린 듯한' 선수가 나와야 이긴다" 는 프로농구계의 속설이 있다.





예상치 않았던 선수가 맹활약을 해야 팽팽한 균형을 허물고 승부를 가르는 변수 역할을 한다는 뜻이다.





1997~98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3차전 이후 눈부신 플레이를 펼쳐 현대를 우승으로 이끈 조성원이 좋은 예다.





평범한 슈터였던 조성원은 이때부터 현대의 '해결사' 로 떠올랐고 이듬해에는 MVP까지 차지했다.





이번에도 각 팀은 새로운 해결사가 등장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손꼽히는 후보는 황문용(기아).강혁(삼성).신종석(삼보).위성우(SBS).세 선수 모두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큰 몫을 했다





황문용은 '알려진 비밀무기'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던져대는 장거리포의 정확성은 김영만 못지 않다.





기아가 막판 기세를 올리며 6강에 턱걸이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강혁은 신인선수로 시즌 초반에는 포인트 가드 주희정, 종반에는 슈터 문경은의 대타를 맡았다.그만큼 팀내 비중이 크다는 얘기다. 수비가 좋고 슛이 정확하다.





신종석은 한번 포문이 열리면 득점을 집중시키는 능력이 뛰어나다.





최근에는 레이업슛까지 구사하며 허재.양경민이 부진할 때 가장 먼저 출전명령을 받는다.





위성우는 전형적인 파이터. 수비가 매우 거칠어 상대팀 슈터들이 싫어하는 선수다. 시즌 종반 기용시간이 늘자 슛감각까지 좋아져 주전급으로 떠올랐다.





각팀 히든카드들은 수비력.득점력과 함께 투지가 좋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플레이오프에서 활약하면 주전으로 도약할 수도 있으므로 파이팅까지 넘친다.








허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