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방은 창가에, 가족실은 별도로 … 자연을 모티브 삼은 디자인

지난 9월 1차 분양에서 최고 7.6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끈 경기도 수원시 권선동 수원 아이파크 시티. 현대산업개발이 개발하는 이 대규모 주거지가 다음 달 2차로 2024가구를 추가 분양한다.



현대산업개발 수원 권선동 ‘수원 아이파크 시티’ 2차 2024가구 분양

이번에 공급하는 2차 물량은 2·4블록이다. 2블록 지하 2층~지상 14층 26개동 전용면적 84~202㎡ 1135가구와 4블록 지하 2층~지상 14층 18개동 전용면적 84~148㎡ 889가구다. 2블록과 4블록은 서쪽으로 우시장천의 수변공간과 맞닿아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전체 2024가구 중 91%인 1841가구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130㎡ 이하로 구성된다.



현대산업개발이 경기도 수원시 권선동 일대에 조성하는 수원 아이파크 시티 조감도. 총 6500여 가구의 주택과 복합상업시설·공공시설 등이 들어선다. 9월 1차에 이어 다음달 2차로 2000여 가구를 분양한다.
2·4블록은 세계적인 건축명장 벤 판 베르켈의 입면설계에 현대산업개발의 평면설계 노하우가 더해진 차별화된 공간으로 조성된다. 각각 숲과 계곡, 대지, 물의 파동, 지평선 등 자연을 모티브로 디자인된 워터(Water), 빌리지(Village), 시티(City), 필드(Field) 4개 타입이 적용된다. 이 중 빌리지타입과 워터타입에는 아파트 외벽 위에 디자인 외벽이 추가로 시공되는 더블스킨 공법이 쓰인다. 2·4블록 중 동수원로변을 따라 들어서는 19개의 주동에는 물의 파동을 형상화한 시티타입 입면디자인을 적용하고 도로를 따라 물결치는 느낌이 들도록 연속적으로 변화하는 입면설계가 돋보인다.



기둥식 구조로 지어지는 수원 아이파크 시티는 주택형별로 오픈 다이닝 키친과 가족실 등을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꾸민다. 오픈 다이닝 키친은 주방을 창가에 배치해 조망과 채광을 끌어들인 설계로 입주자들이 거실에서 주방까지의 공간을 보다 쾌적하고 넓은 가족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다. 가족실은 자녀공간의 방과 방 사이에 조성되는 작은 거실로 자녀들의 공부공간이나 놀이공간은 물론 서재 등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전용면적 202㎡에는 더블하이트하우스 설계가 적용된다. 더블하이트하우스는 기준층에서도 2개층 높이의 거실이 조성되는 평면으로 종전에 최상층 펜트하우스 세대에서만 가능하던 약 5m 높이의 천장고를 모든 층으로 확대한 3차원적 평면이다.



숲·계곡·대지·지평선·물의 파동 등을 모티브로 디자인된 수원 아이파크 시티에는 다양한 친수공간이 만들어진다. 사진은 조감도.
2·4블록은 몇 개동 단위로 조경이 차별화되는 아일랜드 조경이 적용된다. 우시장천의 수변공간과 맞닿아 있어 친수공간과 더불어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등의 이용이 편리하다. 단지 내 편의시설에는 헬스·골프·요가·에어로빅·배드민턴 등을 즐길 수 있는 대규모 휘트니스센터와 독서실·어린이도서관·공용세탁실 등이 들어선다.



수원 아이파크 시티는 지하철 1호 선 세류역에서 가깝고 1번 국도·남부우회로·동수원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인근에 이마트가 있고 수원지역의 갤러리아백화점·농수산물시장 등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교육시설로는 사업지 내에 초등학교와 고등학교가 각각 1곳씩 조성될 예정이다.



한편 수원 아이파크 시티는 총 6594가구의 주거시설과 테마쇼핑몰·복합상업시설·공공시설 등이 어우러져 개발되는 민간도시개발 프로젝트다. 주거시설로는 아파트·단독주택 등이 들어서고 지난 9월 1차로 1336가구가 분양됐다. 총 길이 2.5km의 지방하천이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되고 이를 따라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등이 조성된다. 6만㎡의 근린공원, 친수광장, 소공원 및 어린이공원 등이 하천과 단지를 연결한다. 분양문의 031-232-1700.



함종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