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철 뚫렸다, 길 열린다 … 미분양 사라진 파주신도시

2006년 첫 분양한 파주신도시. 최근 2~3년간 각종 호재에도 가라앉기만 하던 이곳 주택시장 분위기가 요즘 들썩거리고 있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완화 정책에 경기회복이 맞물리고 특히 경의선 복선전철 개통으로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광역교통망이 개선되면서 부동산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한 것.



8만 가구 ‘분당급’규모에 제2외곽순환도로 예정

파주신도시 수자인의 경우 지난 5월 첫 분양 당시는 780가구의 절반도 팔리지 않았으나 경의선 복선전철 개통을 기점으로 빠르게 소진되기 시작해 현재는 거의 남지 않았다. 앞으로 제2자유로(서울상암~파주교하 간), 제2외곽순환도로(파주~김포~인천검단)가 개통 예정에 있어 교통여건은 더 좋아진다.



파주신도시에서 연말 대단지 분양이 잇따른다. 2006년 분양이 시작된 파주신도시에는 이미 분양된 단지들의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기도 하다. 사진은 2007년 11월 분양된 LH공사 단지 공사 현장. [중앙포토]
파주신도시는 파주시 교하읍 동패·야당·와동·다율리 일대 1647만7000㎡ 규모다. 여기에 지난해 신도시에 편입한 교하지구(204만4000㎡)가 합쳐져 전체 면적은 1852만1000㎡으로 늘어났다. 분당신도시(1963만9000㎡)와 맞먹는다. 이곳에는 아파트 7만4197가구와 단독주택 4007가구 등 8만54가구가 들어서는 대규모 주거단지다. 파주신도시는 서울~일산~파주신도시~문산으로 이어지는 남북교류 서부 연안축상에 위치해 남북 경제·교류협력 지원도시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아울러 주변에 파주LCD 지방산업단지 등 7개의 산업단지가 있어 자족기능을 갖춘 수도권 서북부지역의 중심도시로 성장이 기대되는 곳이다. 또 신도시 중앙에 대규모 생태공원·호수공원·용정저수지 등이 들어서는 등 친수 환경 생태도시로 조성된다.



최근 분양에선 잇따라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지난달 26일 토지주택공사가 청약저축 가입자를 대상으로 내놓은 10년 임대 648가구는 순위 내 모두 청약이 마감됐다.



조만간 대단지 신규 분양아파트도 나온다. 내년 2월 11일까지 계약하면 분양 후 5년간 양도소득세 100% 면제된다. 전매제한 기간도 완화돼 1~3년이고 분양가도 저렴하다. 롯데건설과 대원이 공동시공으로 파주 교하신도시 A16블록에 롯데캐슬·칸타빌을 선보인다. 전용면적 59~133㎡, 20~30층 22개 동 총 2190가구로 구성된다. 입주는 2012년 7월 예정이다. 중도금은 이자후불제가 적용되며 분양 후 5년간 양도소득세가 100% 면제된다. 상한제가 적용돼 3.3㎡당 분양가가 평균 1100만원 안팎으로 저렴한 데다 지난 7월 개통된 경의선 복선전철의 운정역에서 가깝고 파주 교하신도시 내 최대 단지라는 점에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교하신도시 A6블록에 들어설 한라비발디는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 동 규모로 전용면적 기준으로 59㎡ 86가구, 84㎡ 565가구, 101㎡ 226가구, 131㎡ 94가구, 156㎡ 2가구, 158㎡ 3가구, 197㎡ 2가구다.







임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