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만의 장관 “부적절한 일 있었지만 공직자가 타협할 일 아니라서 …”

이만의 장관이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안성식 기자]
친자 확인 소송에 휘말린 이만의(63) 환경부 장관이 18일 “적절치 못한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국민에게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예산안 심의를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출석한 이 장관은 민주당 이찬열 의원이 “주간지 보도 내용을 해명해 달라”고 요구하자 이처럼 말했다.



‘친자 소송’ 답변

최근 발간된 시사저널은 지난 9월 서울가정법원이 진모(35·여)씨가 이 장관을 상대로 낸 친자 확인 청구소송 1심에서 “진씨는 이 장관의 친생자임을 인지한다”고 판결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 장관은 항소한 상태다.



이 장관은 “20대 총각 시절에 있었던 부적절한 일이고 당시로선 매듭을 지어 성실히 공직생활을 수행했지만 35년 만에 다시 그 문제가 제기되면서 누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에 발탁된 것을 계기로 (원고 측이) 물질적으로 상당한 요구를 했기 때문에, 공직자가 옳지 않은 일과 타협하고 넘어갈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 원칙대로 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친자 관계) 사실은 인정하느냐”고 묻자 이 장관은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항소했다. 다만 최종 판결이 나면 준법의식을 갖고 그에 따를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장관은 “앞으로 직무수행을 더욱 철저히 해 국가에 충성하고 국민께 봉사할 것”이라고 말해 “거취 표명을 하라”는 민주당의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정하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