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소재 73개 기관·단체 먼저 도청 이전지로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이상태)가 18일 도공무원교육원에서 행정사무감사를 벌이고 있다.[경북도의회 제공]


“도청 이전에 따른 대구 소재 유관기관·단체 187개소에 대한 이전 계획이 미흡한 것 아니냐.”

도의회, 도청이전추진단 행정사무감사



경북도의회 박진현(영덕) 의원이 17일 도청이전추진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던진 질의다. 박 의원은 이어 “대구 소재 유관기관·단체의 이전 의향과 희망사항 조사 등 세부 추진계획을 세워 도청 이전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경북도의회가 18일로 사흘째 경북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벌였다. 도정 전반을 감사하는 행정사무감사 권한은 도의 예산안 심사와 더불어 도의회가 행사하는 양대 권한 중 하나다.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되는 열흘 동안 거리가 먼 울진·영양 출신 도의원들은 도청 근처 여관에서 묵으며 감사를 준비하기도 한다. 국회가 행정부를 상대로 벌이는 국정감사와 유사하다.



박 의원이 소속된 기획경제위원회는 이날 도청이전추진단의 업무 전반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벌였다.



박 의원의 질의에 도청이전추진단은 “경북도를 관할 구역으로 하는 도 직속기관과 사업소 유관기관·단체 187개소 중 소재지를 대구에 두고 있는 산하·유관기관 단체 73개소를 우선 이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답변했다.



73개소에는 경북도의회와 경북도교육청·경북도지방공무원교육원·경북도소방본부·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경북지방경찰청·경북체신청 등이 들어간다. 농협·새마을금고·대한적십자사 등도 포함됐다. 도청이전추진단은 또 “경북에 소재지를 두고 있는 유관기관·단체와 대구·경북을 통합 관할하는 유관기관·단체는 자율적으로 이전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도의 재원 확보를 위한 현재의 도청사 부지 처리 방안도 거론됐다.



도청 신청사 건축에 소요되는 사업비는 4055억원. 이 가운데 부지 매입비 871억원을 제외한 신청사 건축비는 3184억원이다. 도청이전추진단은 “어려운 지방재정 여건을 감안해 신청사 건축비 전액을 국비로 지원받기 위해 행정안전부 장관 방문과 국정감사 때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며 “또 관계 공무원이 수차례 중앙부처와 지역 국회의원 등에 지원을 당부 중”이라고 답했다.



관심을 끈 현재 도청사 부지는 “대구시에 매각하거나 국가에서 매입 또는 민간에 매각하는 3가지 방안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답변이 나왔다.



또 도청 이전지는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7개월간 문화재 지표조사가 실시돼 ▶발굴 14건(분묘)▶시굴(5건)▶표본(8건)이 발생했으나 문화재 시발굴 조사로 인한 신도시 조성 차질은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상효 의원(경주)은 또 “도청이전신도시 건설위원회와 자문위원회 위원들 중 다른 위원회에 중복되는 경우가 있다”며 “내실 있는 위원회를 운영하라”고 주문했다. 이상용 의원(영양)은 “마스터플랜 공모 등 신도시 비전에 부합하는 우수작을 공모하기 위한 예산이 부족해 공모가 형식에 그치지 않도록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라”고 당부했다. 또 장경식 의원(포항)은 “신청사 건립과 유관기관·단체 이전, 국비 확보 방안, 기업·연구소 유치 등 세밀한 도청 이전 방안을 세워 도청 이전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고 요청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