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정은 회장의 ‘금강산 애착’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금강산관광 11주년 현지 기념행사에 참석해 임직원들과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현대아산 제공]
현정은(54) 현대그룹 회장이 18일 북한 금강산 관광 11주년을 맞아 현지에서 기념행사를 했다. 현 회장의 금강산 방문은 올 8월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6주기 이후 3개월 만이다.



11주년 행사 위해 방북 “관광 재개 각오 다져”

현 회장은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년4개월이 돼 가는 시점에서 관광 재개 등 사업 정상화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각오를 다지기 위해 방문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현대그룹은 최근 냉각된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을 중심으로 조촐하게 이번 행사를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현 회장의 대북사업 의지에 따라 직접 방북을 결정했다고 한다. 현 회장의 금강산 방문에는 조건식 사장 등 현대아산 임직원 20여 명이 동행했다.



조 사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제 긴 터널의 끝자락까지 왔고, 새벽의 여명이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반드시 올해 안에 좋은 소식이 들려올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금강산 관광은 지난해 7월 관광객인 고 박왕자씨 피격 사건 이후 중단됐다. 우리 정부는 관광 재개의 조건으로 북한의 사과와 진상조사, 재발방지책을 요구하고 있다.



문병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