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직장인들 "세금 환불로 좋다했더니…"

미주중앙   경기부양책으로 세금 환급을 받았던 납세자 가운데 상당수가 내년 세금신고 때 환불액 일부를 되돌려줘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미국 연방 재무부 산하 세무감찰국 보고서에 따르면 봉급생활자 가운데 일부는 세금을 지나치게 많이 환불받아 그 일부를 내년 세금신고 때 물어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세무감찰국은 이같은 납세자가 154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2월 서명한 경기부양책으로 월급을 받는 직장인들은 4월부터 매달 10~20달러 가량의 세금을 덜 내왔다. 문제는 이 법안이 너무 빨리 시행되는 바람에 2개 이상의 일자리를 갖고 있거나 맞벌이를 하며 세금을 공동보고 하는 부부들에 대한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데 있다.



예컨데 납세자의 직업이 2개라면 양쪽의 급여 모두에서 세금혜택을 받아 한 개인에 배정된 400달러 이상의 혜택을 받게 된다. 이런 경우 내년 세금신고 때 환급액 일부를 되돌려 줘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는 것이다.



미국국세청(IRS) 측은 이에 대해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대부분의 경우 내년 세금 환급액이 조금 줄어드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주중앙 : 염승은 기자 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