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 … 정부, CO2 감축 목표치 확정

정부는 17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중기 목표치를 2020년까지 2005년 대비 4% 줄이는 방안을 최종 확정했다. 이 같은 감축치는 2020년 국내에서 배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온실가스량(배출전망치·BAU)을 기준으론 30%를 감축하는 수준이다. 또 기후변화정부간위원회(IPCC)가 개발도상국들에 하고 있는 권고치 중 최대다.



MB “오늘 국무회의 역사적”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의무감축국이 아니어서 이날 국무회의의 결정과 발표가 국제사회에서 구속력을 가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다음 달 코펜하겐 기후변화 협상의 타결 여부나 다른 국가의 목표 설정 여부에 의존하지 않는 자발적인 결정”이라며 “한국의 결정이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통령은 이 같은 감축치를 결정한 뒤 “오늘 국무회의는 역사적인 회의”라며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선진국형 발상의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