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북, 선택의 기로에 있어” 후진타오 “한반도 비핵화 지속”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표류 중인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는 데 일치된 목소리를 냈다. 1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열린 정상회담 이후 양국 정상은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를 강력히 촉구했다.



북핵 문제
“6자회담 조속 재개를”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북한은 대항과 도발의 길,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는 두 길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있다”며 “대항과 도발을 계속하면 번영하지 못할 것이고 고립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후견자’인 중국을 통해 봉쇄와 고립을 피해갈 수 있다고 오판하지 말라는 의미다. 이는 또 북·미 양자 간 현안으로 북핵 문제를 규정하려는 북한 측 의도와 달리 미·중이 보조를 맞춰 6자회담을 통해 이 난제를 해결하겠다는 확고한 메시지이기도 하다.



후 주석도 “중·미 양국은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유관 당사국들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6자회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다시 확인하고 ▶이를 위한 해법으로 일관되게 6자회담의 유효성을 강조한 것은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의 균열을 노리는 전략에 쐐기를 박는 효과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외교안보연구원 윤덕민 교수는 “5국의 공조를 흔들려는 북한을 겨냥한 발언으로 미국의 확고한 대북 비핵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으로서는 6자회담의 유효성을 미국으로부터 재확인받음으로써 적잖은 외교적 성과를 챙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대북 영향력을 이번에도 인정한 셈이기 때문이다. 지난달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방북해 대규모 경협 카드를 사용한 것도 중국의 역할론을 되살리기 위한 성격이 강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세대 국제대학원 한석희(미·중관계) 교수는 “중국은 지역 안정에 일정 역할을 수행하는 ‘책임 대국’을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