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수사관들 룸살롱서 억대 공짜 술”

대검찰청은 현직 검찰 수사관 두 명이 서울 강남의 룸살롱에서 수십 차례에 걸쳐 ‘억대의 공짜 술’을 마셨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감찰을 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대검서 감찰 중 … “조폭 행세 사업가와 60여 차례 출입, 진정서엔 성접대 의혹도”

대검찰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과 서울고검 소속인 두 수사관은 2007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N유흥주점에서 60여 차례에 걸쳐 1억3000여만원어치의 술을 마시고 술값을 지불하지 않았다.



대검 관계자는 “수사관들이 공짜로 술을 마신 것은 사실로 보이며, 업무 관련성 등 비위 여부를 조사한 뒤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검은 징계위 회부에 앞서 6~7급인 이들을 서울고검 산하 8~9급 보직에 배치하는 강등 성격의 인사조치를 했다. 수사관들은 조직 폭력배 행세를 하는 사업가 박모씨와 함께 주점에 출입하기 시작한 이후 한 번에 수백만원어치의 술을 마시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접수된 진정서에 따르면 박씨는 “김태촌과 조양은이 내 선배이고, 양은이파 행동대장은 내 직계”라면서 조직 폭력배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고 한다. 그는 진정서가 접수된 수사관 이외에도 법조계 관계자들과 수시로 외상 술을 마셨다고 한다. 박씨가 이 주점에 남긴 외상은 200여 차례에 걸쳐 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정서에는 두 명의 수사관이 ‘성접대’를 받았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수사관들은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은 부인했고, 진정인 측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대검 감찰부는 밝혔다. 수사관들은 감찰 조사에서 “친분이 있던 박씨가 불러 술을 먹은 것은 맞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