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리우드 보라, CG는 콘텐트산업의 핵심”

“할리우드 진출은, 감독 수출보다 VFX(시각효과)나 CG(컴퓨터그래픽) 수출이 훨씬 더 쉽습니다. 더구나 CG는 영상콘텐트산업의 핵심이 될 거구요. 국가적 지원이 필요합니다.”



‘국가대표’로 영평·대종상서 기술상 받은 정성진 ‘EON디지털필름스’ 대표

EON 정성진 대표는 “컴퓨터 그래픽은 20년 정도밖에 안 된 산업이지만 영화·게임 등 미래 영상콘텐트산업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스키점프의 애환을 녹인 ‘국가대표’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대종상 기술상을 휩쓴 시각효과업체 ‘EON디지털필름스’의 정성진(37) 대표. 이달 초 열린 아메리칸 필름 마켓에서도 할리우드 유력제작사와 SF영화 CG 의향서(LOI)를 체결했다. 계약이 마무리되면 국내 업체로는 ‘포비든 킹덤’의 CG를 맡았던 매크로그래프에 이어 할리우드 진출 2호가 된다.



EON은 ‘남극일기’‘미녀는 괴로워’‘괴물’(미국 오퍼니지 공동)‘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 등 70여 편에 참여한 국내 CG산업의 선두주자다.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한 정 대표는 ‘쥐라기 공원’을 본 충격으로 동창 3명과 EON을 차렸다. 16일 논현동 사무실에서 그를 만났다.



-한국 CG업체의 경쟁력은.



“아직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를 개발하지는 못하지만, 프로그램을 적용해 최상의 결과물을 끌어내는 능력은 탁월하다. 할리우드 메이저 업체를 70~80% 정도 따라갔다고 보면 된다. ‘국가대표’의 경우 1000여 컷의 CG컷에, 30명이 3~4개월에 완성했고 디지털 배우, 디지털관중까지 구현한 데 할리우드가 놀라더라. 그들 기준이라면 500명이 6개월은 매달려야 하는 작업이니까. CG라는 게 그림으로 치면 붓인데, 똑같은 붓을 가지고도 전혀 다른 그림이 나온다. 이 붓을 놀리는 재주, 감이 한국사람은 탁월한 거다. 며칠 날 밤 밤새는 열정도 전세계에 없고.”(웃음).



-CG가 영상산업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상업영화의 두 축은 볼거리와 드라마다. 할리우드에서도 볼거리, 시각효과는 흥행으로 직결되는 포인트다. 둘 중 하나만 있다면, 볼거리 쪽을 관객들이 선호하는 편이고. CG는 미래콘텐트산업의 핵심기술이다. 최근 할리우드가 3D 입체영화로 가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 관객들은 더더욱 현실 같은 영상을 원한다. 게임에서도 ‘현실 영상’이 트렌드다. 그런 현실감을 만드는 게 CG다. 드라마·게임·CF 활용범위가 급속도로 넓어졌다.”



EON이 CG를 맡았던 영화들. 스키점프 선수의 몸에 배우의 얼굴을 합성한 ‘국가대표’, 국내에서 촬영한 배경 화면을 남극으로 둔갑시킨 ‘남극일기’, 미국 오퍼니지사와 공동 작업한 ‘괴물’(사진 왼쪽부터).


-현단계 최고의 CG 기술은.



“일단은 디지털 액터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는 브래드 피트 배역을 80%이상 디지털 액터가 연기했다. 물론 애초 추측처럼 디지털 액터가 실제 배우를 100%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다. 돈도 많이 들고, 관객이 굳이 실제 배우 대신 디지털 액터를 보고 싶어하지 않으니까. 그러나 실제 배우가 할 수 없는 것을 디지털 액터가 보완하거나, 죽은 배우를 출연시키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국가대표’에서도 하정우가 다치면 안되니까 스키점프할 때 얼굴 합성하는 CG를 썼다. CG의 발전은 영화 제작시스템도 바꿀 것이다. 야외촬영이 없어지고 배우가 스튜디오에서 무배경 촬영을 한 뒤 나중에 CG로 그림을 완성하는 식이다.”



-나라마다 지원책을 내놓고 있는데.



“CG의 최강자는 할리우드다. 조지 루카스의 ILM은 직원이 1800명(EON은 30명), 스탠퍼드대와 산학협동 체제를 갖췄다. 개발파트의 60%가 공학박사다. 이건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다. 하지만 금융위기 이후 미국의 CG업계도 흔들리고 있다. 세계 각국이 이 틈새를 공략하려는 것이다. 뉴질랜드 웨타스튜디오가 ‘반지의 제왕’으로 뉴질랜드 영화산업을 살린 것처럼, 제2의 뉴질랜드를 꿈꾸는 나라가 많다. 싱가포르· 캐나다·호주·중국 등이 적극적이다. 뉴질랜드는 CG를 포함해 후반작업을 자국에서 한 외국영화사에게, 뉴질랜드 정부가 제작비를 직접 지원해준다. 할리우드에선 제작비의 20~30%를 시각효과에 쓰는데, 이 규모가 우리 전체영화 시장보다 크다. 지금이 이 시장을 뚫을 호기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