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lose-up] 루이스 모레노 IDB 총재 “한국 기업가 정신 남미에 접목을”

“한국은 이제 글로벌 리더십을 본격적으로 발휘해야 한다. 그 핵심은 성장과 발전의 열매를 개도국과 공유하는 것이다.”



미주개발은행(IDB) 루이스 모레노(사진) 총재가 한국에 던진 메시지다. 최근 한국을 찾은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국제자문관(global advisor) 남미대표로 선임됐다.



모레노 총재는 한국과 중남미 간 경제협력은 ‘녹색 성장’ 분야가 주도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남미는 세계에서 가장 폭넓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중남미는 개발과 도시화의 진행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급속히 늘어나는 지역이기도 하다. 이 두 측면이 적절한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얘기다. 여기에 한국 등 선진국의 역할이 있다.”



그는 이런 측면에서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전자제품과 최신 통신 시스템 등에서 한국이 보유한 기술과 기업가정신이 중남미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레노 총재는 “중남미 사람들은 집에서 삼성 TV를 보고 길에서 현대자동차를 몰고 다니면서 이게 한국 제품인지도 모른다”면서 “협력사업이 성공하려면 이들의 생활과 삶에 밀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수 경제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