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금융회사 감사 공모로 뽑는다

앞으로 금융회사의 감사는 공모를 통해 선임된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에 취업한 금감원 퇴직자들이 현직 직원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 내부 통제와 감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금감원 출신 감사들이 과거의 ‘라인’을 동원해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와 감독 기능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금감원 출신 독식 논란 없게 재취업한 직원은 집중 감찰
낙하산 인사 사후 통제 의지

본지 조사에 따르면 105개 은행·증권·보험·카드사 감사의 60%가 금감원 출신이며, 일부 회사에선 최근 11년간 4명의 금감원 퇴직자가 감사를 ‘대물림’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지 11월 17일자 E1면> 이 같은 지적에 따라 금감원은 17일 유착 방지 등 사후규제를 골자로 한 개선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금감원은 금융회사들이 감사를 선임할 때 공모를 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또 정년(58세)을 4년 앞둔 만 54세 부서장을 일괄 보직해임해 인력개발실로 배치하는 관행을 없애기로 했다. 인력개발실은 금감원 1~2급이 금융회사 감사로 나가는 통로라는 지적을 받았다.



금감원은 또 유착을 막기 위해 ▶금융회사 재취업자 명단을 관리하면서 영향력 행사 여부를 집중 감찰하고 ▶금감원 출신 감사와 최근 2년 이내에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직원은 금융회사 검사와 감시업무에서 제외하며 ▶금융회사 검사가 있는 시기를 전후해 금감원 출신 감사와 현직 직원의 사적인 접촉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금감원 출신 감사가 있는 금융회사는 중점 감찰 대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