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입지원전략] 수능 성적 좋다면 수능 100%·우선선발 노려라

올해 정시모집의 특징 중 하나는 수능의 비중이 매우 중요하게 적용된다는 점이다. 특히 2009학년도에 비해 수능우선선발을 실시하는 대학이 증가했고, 일부 대학의 경우 수능우선선발 비율 증가와 함께 수능 100% 전형도 확대 실시한다. 이런 수능 중심 선발 확대는 학생부 성적에 비해 수능 성적이 뛰어난 수험생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한다. 수능에서 기대한 만큼 좋은 성적이 나왔다면 평소 목표한 대학보다 높은 수준에 지원해 합격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다.



수능우선선발? 수능 100%?



수능우선선발은 일반전형 지원자 중 일정 비율의 인원을 수능 성적만 반영해 우선적으로 선발하는 제도다. 대개 우선선발의 경우 일반선발에 비해 좀 더 높은 수준의 수능 성적이 요구된다. 수능 성적은 최상위권이지만 대학별 고사나 학생부 성적에 자신이 없다면 수능우선선발 전형을 노릴 필요가 있다. 올해 정시에서는 경희대(가군), 고려대(가군), 서강대(나군), 아주대(가군), 연세대(가군), 중앙대(나군), 한국외대(나군), 한양대(가군) 등에서 실시된다.



분할모집을 실시하는 대학 중에는 일부 모집군에서 학생부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수능 성적만으로 수험생을 선발하는 수능 100% 선발 전형을 실시한다. 이 전형의 경우 학생부 성적과 대학별 고사 성적은 부족하나 수능 성적이 비교적 상위에 있는 수험생과 재수생들이 지원해보면 좋다. 올해의 경우 강원대(춘천·다군), 건국대(나군), 경상대(다군), 경희대(나군), 동국대(가군), 성신여대(나군), 숙명여대(다군), 숭실대(가군), 아주대(다군), 인하대(가군), 중앙대(가군), 한국항공대(다군), 한양대(나군) 등에서 실시된다.



수능 중심 선발 득이 되나 실이 되나



수능 성적에 자신 있다면 먼저 수능 100% 전형과 우선선발 중 본인에게 어떤 것이 더 유리한지 판단해보자. 두 전형 모두 수능 성적만으로 선발한다는 점에서 동일하지만 본인의 성적에 따라 더 집중할 만한 전형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경희대는 가군에서 일반선발, 나군에서 수능 100% 전형을 실시한다. 일반적으로는 수능 100% 전형 지원자의 수능 성적이 일반선발 지원자보다 높게 마련이다. 하지만 정원의 일부를 우선적으로 선발하는 수능우선선발의 경우 수능 100% 전형의 합격 컷보다 높게 나타날 수도 있다.



또 수능우선선발은 모집정원의 일정 비율만을 선발하지만 수능 100% 전형은 모집정원 전체를 선발한다. 이 때문에 수능 100% 전형은 추가 합격을 기대할 수 있지만 우선선발의 경우 추가 합격 가능성이 없다. 즉, 수능우선선발은 결원이 발생하더라도 추가 합격생을 선발하지 않고 일반선발의 기준을 적용해 선발한다. 일반선발의 경우 학생부와 수능 성적을 합산하므로 학생부 성적이 좋지 못한 수험생의 경우 일반선발에서도 합격을 보장받기는 힘들다. 따라서 정시모집에 반영되는 2학기 기말고사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수능 100% 선발이나 우선선발 모두 목표 대학의 군별 수능 반영 방법 등을 먼저 숙지하고, 실시되는 경쟁 대학들과의 관계 등을 잘 파악해 지원 전략을 현명하게 세우기 바란다.



진학사 입시분석실 우연철 선임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