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팬덤문화의 원조' 서태지 팬들, 이번엔 환경재단에 기부



 

연탄, 헌혈증 기부로 주위를 훈훈하게 했던 '서태지 팬'들이 이번엔 환경 보호를 위해 나섰다.



서태지 팬들은 지난 6~7월에 진행된 서태지의 전국 투어 기간 동안 자체적으로 폐 휴대폰을 수거했다. 서태지 팬들은 여기서 모아진 기금 349만 2000원 전액을 환경재단에 기부했다.



서태지 팬들의 이런 훈훈한 일화는 서태지닷컴을 통해 뒤 늦게 알려졌다. '에코T 매냐'라는 ID의 한 서태지 팬은 10일 서태지닷컴 게시판에서 "2009 서태지밴드 뫼비우스 전국 투어 때 함께 달렸던 폐휴대폰 수거팀"이라고 밝힌 후 "10월 26일에 기후변화 방지기금 명목으로 환경재단에 전액기부를 했다"는 글을 남겼다. 글에는 ‘환경재단 후원증’ 사진이 포함됐다.



이 같은 서태지 팬들의 활동은 지난 8집 활동 기간 동안 서태지가 진행했던 '북극곰 살리기' 환경 캠페인의 연장선상 인 것으로 추측된다. 서태지는 8집 활동 당시 '세상을 바꾸는 온도의 차이'라는 이름의 환경캠페인을 진행했다. 서태지는 북극곰 캐릭터를 제작해 온, 오프라인에서 판매한 수익금 전액을 폴라 베어스 인터내셔널에 기부했다.



한 편 서태지 팬들은 2007년부터 서태지의 생일인 2월 21일마다 KBS 1TV '사랑의 리퀘스트'에 기금을 모아 전달하고 있다. 활동이 집중됐던 올해는 총 2774만 728원이라는 거금이 모여 '서태지 매니아'의 이름으로 기부됐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