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저의 난' '루저 원정대' 패러디 잇따라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서 한 여대생 출연자의 ‘루저’ 발언이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익대에 재학중인 이도경 씨는 “외모가 중요한 요즘 시대에 키는 바로 경쟁력"이라며 "키 작은 남자는 '루저'라고 생각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씨가 "작가가 써준 것"이라며 곧바로 사과의 글을 띄웠지만 시청자 게시판 및 인터넷 주요 커뮤니티에는 이 씨를 비난하는 글이 잇따랐다. 일부 남성 네티즌들은 “키 180cm 이하의 평민 남자들이 난을 일으켰으니 바로 ‘루저의 난'" "루저의 맛을 보여주자"며 화를 내고 있다. 특히 비난의 글을 많이 올리는 네티즌들은 영화 '반지의 제왕'을 패러디한 '루저 원정대'로 불리고 있다.



이들은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를 ‘톰크 루저’라고 부르는 것을 비롯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영국의 축구 선수 웨인 루니 등 키가 작은 사람들에게 '루저' 별명을 붙이고 있다. 유명 문학작품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루저가 쏘아올린 작은 공'으로 바꿨다.



네티즌들은 “재미있다”면서도 “한번 말실수했는데 너무 심한 반응 아니냐. 마녀 사냥으로 몰아가지 말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