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성, “유아인의 글은 거짓 투성이”

최근 영화‘하늘과 바다’의 전면 철수를 결정한 제작자 주호성이 ‘월권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하늘과 바다’의 주연배우 유아인이 자신의 미니홈피에 “출연 배우로서 제가 느낀 가장 큰 문제는... 주호성님의 ‘월권’에 대한 문제”라고 정면 공격한 데 따른 것이다.



주호성은 11일 장나라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유아인군의 글은 거짓 투성이”라며 “저는 현장에서 감독을 월권하거나 레디고를 외치거나, 메가폰을 잡은 일이 절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 자신이 연기자이면서 연극 연출가여서 감독의 권한을 잘 알 뿐만 아니라 연출가의 영역을 침범하는 사람을 싫어한 사람”이라며 “할말이 있어도 현장에서는 참고, 감독에게 충고 할말이 있으면 사무실에서 단 둘이 독대한 자리에서 조용히 했다”고 말했다.



주호성은“유아인군은 촬영 시간의 준수에도 상당한 결함이 있었으며 시사회나 홍보에도 적극적이지 않았다”며 “유아인군이 잘못하는 일이 있어서 다른 스태프들이 나무라려고 해도 연기자에게 싫은 소리 하지 말라며 말려 주었는데… 왜 저에게 이런 모함의 글을 썼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유아인은 한때 삭제했던 자신의 글을 미니홈피에 다시 올리면서“제가 언급한 사실 그 자체에 대해서는 추호의 부끄러움이 없으며 번복도 없을 것”이라면서도 “이와 관련한 더 이상의 어떠한 발언도 삼가겠다”고 적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