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美서 신종플루 백신 위치정보 서비스





  신종 인플루엔자(신종 플루)가 세계 보건을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구글이 미국의 일부 지역에서 신종 플루 예방 접종을 할 수 있는 병원의 위치를 인터넷 지도로 보여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인터넷 검색포털 업체인 구글은 10일(현지시간) 미 연방 보건부와 미국 폐 협회 등과 손잡고 인터넷 지도서비스인 구글 맵에 신종 플루 백신을 접종해주는 병원 위치를 알려주는 페이지 google.com/flushot를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현재 백신이 보급된 병의원의 정보를 구글에 제공한 미국의 20개 주 지역에 한정돼 있어 이들 지역에 사는 주민들만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한국 등 미국 이외의 나라의 백신 정보는 나오지 않는다.



해당 지역에 사는 구글 이용자들은 구글 맵의 신종 플루 백신 접종 페이지에 자신이 사는 동네의 우편번호를 입력하면 지도 상에서 가까운 병원의 위치를 볼 수 있다. 구글은 이 서비스를 미 연방 정부가 운영중인 신종 플루 대책반의 사이트에서도 제공하고 있다.



구글은 미국 제약 유통업체와 협력해 신종 플루 백신 정보서비스의 대상 범위를 미국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글은 미국과 일본 등 20여개 나라의 독감 확산 현황을 보여주는 지도 서비스 google.org/flutrends를 한국어를 비롯한 37개 언어로 제공하고 있으나 여기에도 한국의 현황은 빠져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