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교전 함정 비교

서해상에서 1999년과 2002년에 이어 10일 다시 교전이 발생하면서 남북 함정의 전투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우리 고속정에 함포 사격을 가한 북한 경비정은 서해함대사령부 예하 8전대 소속의 상하이급(175t급, 만재 시 215t)이다. 최대 시속 51㎞로 기동력은 남측 고속정보다 떨어진다. 최대 사거리 15.5㎞의 82㎜ 함포, 37㎜·25㎜ 기관포 각각 2문과 1문 등을 갖추고 있다. 82㎜ 함포는 아군 고속정의 구경 30∼40㎜ 함포보다 사정거리가 길다. 함정 길이도 58여m로 우리 고속정보다 크다.



북 경비정 선체 더 크고 함포 사거리 길어
남 참수리 레이더 자동 조준 … 명중률 높아

그러나 대부분 수동식이어서 포신을 표적에 겨냥하는 데 시간이 다소 걸리고 명중률도 떨어진다. 이날은 북한 경비정과 아군 고속정과의 거리가 3㎞로 가까워서 함포 50여 발을 쏘아 15발을 고속정에 맞혔다. 하지만 15발 모두 좌측 함교와 조타실 사이 외부 격벽을 맞추는 데 그쳤다. 북한 함포는 5㎞ 이상 거리에서는 거의 표적을 맞히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상하이급 함정은 함포 사수가 외부에 노출돼 있다. 아군 고속정이 쏜 함포탄에 맞으면 그 파편에 사수들은 큰 피해를 본다. 1, 2차 연평해전 때도 같은 현상이 되풀이됐다. 그러나 우리 고속정은 사수가 사격실 속에서 전투한다. 우리 고속정(참수리325호)은 130t급으로, 최대 시속이 66.6㎞에 이른다. 배의 길이는 37m이며 승조원은 30명이다. 고속정에는 30∼40㎜ 기관포 1문과 20㎜ 기관포 1∼2문이 장착돼 있다. 기관포는 레이더가 포착한 표적에 자동식으로 조준된다. 사수는 방아쇠만 당기면 수십 발이 그냥 발사된다. 명중률도 6㎞ 이내에서는 매우 정확하다. 따라서 이날 아군 고속정이 쏜 200여 발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북한 경비정에 명중된 것으로 군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또 고속정은 함정이 가볍고 기동성이 뛰어나 대응 작전에 적합하다.



해군은 1987년 취역한 이번 고속정의 퇴역에 대비해 최신예 유도탄고속함인 윤영하함(440여t)을 NLL에 배치하고 있다. 윤영하함은 정기 수리작업 중이어서 이번 교전 현장에는 출동하지 않았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