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특임, 친박 의원들과 ‘세종시 접촉’

세종시 해법을 두고 갈등해 오던 청와대와 박근혜 전 대표 진영 간에 탐색전이 진행되고 있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10일 “주호영 특임장관이 근래 친박계 의원들과 접촉해서 ‘대안이 나온 뒤 여론이 지지하면 대안대로 하고 반대하면 못하는 거다. 대안도 없는 상태에서 비생산적인 논쟁을 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을 전했다”며 “주 장관이 접촉한 의원 중엔 이정현 의원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양측 모두 “진행되는 건 없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 “접촉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익명을 요청한 한 친박계 의원은 “청와대가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한 건 맞다”고 말했다.



탐색전은 그러나 아직 ‘결실’로까지 이어진 것 같진 않다. 양 진영 모두 “전혀 진행되는 게 없다”고 말했다. 친박계 의원들의 공개적인 반발도 이어졌다. 이성헌 의원은 이날 “(세종시 보완이) 국익과 백년대계에 부합되는 일이라면 먼저 당당하고 솔직하게 국민적 이해와 동의를 구해야 할 일이지, 시장 바닥의 야바위꾼도 아니고 이게 무슨 짓이냐”고 비난했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