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철한·이재웅 우승 상금 1억5000만원 바투 격돌

e스포츠 사상 최대인 1억5000만원의 우승상금을 놓고 한국 바둑랭킹 1위인 최철한 9단과 바투랭킹 1위인 이재웅 6단이 겨룬다. 두 기사는 15일 오후 7시 서울 용산 e스포츠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총 상금 3억원 규모의 ‘월드바투리그(WBL)’ 대회 결승전에서 7전 4선승제로 맞붙는다.



최 9단은 올해 세계 최고액인 우승상금 40만 달러의 ‘응씨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이창호·이세돌 9단을 제치고 국내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올해 상금이 총 6억원을 넘겨 이번에 우승하면 8억원대를 넘보게 된다. ‘웅빠’ 별명을 가진 이 6단은 9월 ‘바투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이 게임의 최고수로 자타가 인정한다. 총 전적 1060승 439패로 승률이 70% 이상이다.



김창우 기자



◆바투=바둑에서 파생됐지만 초반에 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세 개의 돌을 놓고 시작하고(베이스빌드), 상대에게 안 보이는 돌(히든)이나 상대 히든을 찾기 위한 기능(스캔) 등 게임의 요소가 많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