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국제영화제 미국 간다

한국과 아시아를 대표하는 부산국제영화제가 미국에 수출된다.



매년 ‘채프먼 부산 영화제’ 열기로

부산영화제와 미국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의 채프먼대학은 업무교류협정을 맺고 매년 부산영화제의 위성영화제로 ‘채프먼 부산 웨스트 영화제’를 개최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제1회 영화제는 이달 20~22일 채프먼대학에서 열린다. 채프먼 대학의 닷지영화 및 미디어예술대학은 미국의 손꼽히는 명문 영화학교로, 세계 영화계의 떠오르는 시장인 한국과 아시아 영화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이번 행사는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된 한국영화 중 수작을 엄선해 미국에 소개한다. 최신작·고전영화·다큐멘터리를 망라한다. 올해에는 박찬욱 감독의 ‘박쥐’, 봉준호의 ‘마더’, 김지운의 ‘달콤한 인생’, 나홍진의 ‘추격자’, 이충렬의 ‘워낭소리’ 등 총 12편이 상영된다. 이두용 감독 회고전도 함께 열린다. 이중 박찬욱·김지운·이두용 감독이 영화제에 참석하며, 박찬욱 감독은 영화감독들에게 영감을 불러일으킨 연출가에게 수상하는 제1회 ‘부산웨스트 아이콘상’을 받는다.



부산영화제가 자신의 이름으로 해외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다. 부산영화제의 성가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전찬일 부산영화제 프로그래머는 “예술대학과의 교류인 만큼 세계 영화학계에 한국영화를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