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교 음악 전통 온전히 이어가는 ‘광대’ 스님

풍경 하나 오래전 얘깁니다. 아버지 손 잡고 광릉 옆 봉선사 갔다가 그만 중이 되었답니다. 운허 큰스님 손 잡고 그만 절 사람이 되었답니다. 그리 40년이 훌쩍 지났네요. 인묵스님입니다.

내가 본 인묵 스님

풍경 둘 세월이 흘러 1985년입니다. 84년 민주화운동청년연합, 85년 민중문화운동협의회가 창립되고 이어서 민중불교운동연합이 결성되었습니다. 어려운 과정을 거쳐 사무실 마련하고 널리 민불련을 알리고자 뭔 일인가를 마련했습니다. 생명해방의 대축제. 7월 보름 스님들 수행 마무리하고 해제하는 날, 조상님 극락왕생 비는 날, 농사꾼 머슴들 신명 나게 노는 날. 우란분절과 백중. 그 뜻을 모두 모아 뭇 생명의 포한(抱恨)을 풀고자 판을 벌이고자 했습니다. 화계사 앞머리에서 그만 모두들 잡혀갔습니다. 우리 인묵 스님께서 그날 행사의 법주이셨습니다.

풍경 셋 광대 얘깁니다. 넓을 광(廣)자 큰 대(大)자 해서 광대라는 설이 있습니다. 그런데 절에도 광대가 있습니다. 삼도를 누비던 광대들이 늦가을 초겨울이면 절로 깃들었답니다. 배도 고프고, 잠도 고프고, 슬픈 얘기 들어 줄 사람 고프고 해서 광대들이 절로 향했답니다. 사당패 광대들 사연, 절 사정 모두 모여 다음 해 광대들의 줄판과 사설이 시정 잡판에서 흐드러지게 펼쳐졌고요. 1990년 불교문화연구소 만들면서 광대와 스님의 삶을 묶어보고자 했습니다. 그때 소장이 인묵 스님이었습니다.

풍경 넷 2000년 뉴밀레니엄이라 해서 난리를 쳤습니다. 그해 어딘가에서 난장을 벌였는데 누군가 기막힌 막대기춤을 추더군요. 풍장패, 소리꾼, 연극쟁이, 영화쟁이 모두 모여 새 세상 열자고 정신 없이 놀아재꼈는데, 어디선가 까까스님이 난데없이 나타나 판을 먹어버리더군요. 아마 그 춤꾼 광대가 인묵 스님이었을 겁니다.

풍경 다섯 세월이 흘러 긴 강, 큰 산이 우리 모두에게 다시 다가올 때 스님도 거기 있겠지요. 안 계시면 우리가 갈 터입니다. 그런 사연이 모여 소리가 되고 시나위가 되고 절집에서는 범음이 되고, 끝내 흘러 민백성들의 회심곡이 되고, 잡가가 되고 그런 모양입니다. 원적하신 일응 노스님은 광대였습니다. 전통소리 가사의 대가셨고, 범패 재받이 설움 다 넘어 소리와 작법(불교의식무춤)을 온건히 지키셨습니다. 그 스님의 소리 상좌가 인묵 스님입니다. 아드님이기도 하고요.

풍경 여섯 또 세월이 흘러 2009년 누군가가 큰절에 큰스님으로 계시네요. 좋은 일 많이 하시고 주지 임기 꼭….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