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만호 "아내와 아직 결혼식 못 올려" 가슴 아픈 사연 고백

두 아들을 공개한 개그맨 정만호(34)가 아직 정식 결혼식은 올리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만사마'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던 정만호는 3일 MBC '기분 좋은 날'에 장남 일남(17), 차남 일준(10)군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아내는 신비주의 원칙에 따라 얼굴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하지만 애들 엄마의 미모는 굉장히 뛰어나다"라고 말했다. 그는 "근사한 결혼식을 선물로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만호는 중학교를 졸업한 뒤 방황하던 시절 동갑내기인 부인을 만났고, 17살때 첫 아들을 낳았다.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아 학업을 포기했지만 가족을 위해 오토바이 수리, 막노동, 중국 음식점 종업원 등으로 열심히 살아왔다.



정만호는 "당시 고생은 말도 못했다. 놀기를 좋아해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었지만 아이들을 먹여 살려야 했다"며 "월급을 타서 나를 위해 써본 적이 없다. 무조건 빨리 남보다 기술을 배워야하는 생각으로 가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외모를 쏙 빼닮은 두 아들을 가리키며 "내가 지금 큰 아들 나이 때 이 아이를 낳았다"고 말하자 두 아들은 "우리 아빠는 좋은 사람이다. 무엇보다 마음이 좋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