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상수 감독과 틀어진 김수현 작가 "등골이 써늘"

 

'히트 드라마 제조기'로 유명한 김수현 작가가 최근 영화 '하녀' 리메이크 작업에서 자진 하차한 가운데 지난달 31일 자신의 블로그에 '뒤통수 모질게 맞았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일주일 전에 '하녀' 시나리오를 완전 회수했다"며 "제작자의 간청으로 2개월에 걸쳐 대본작업에 매달려 끝냈으며 제작자를 설득해 임상수 감독을 추천했다. 하지만, 추석 직전에 임 감독으로부터 대본을 받아보고 황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정 보완 차원이 아니라 완전히 임상수가 다시 쓴 대본이었다"며 "내 대본에서 살아 있는 것은 초입의 한 장면 반 토막과 나오는 사람들 이름뿐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작가는 "제작자와 통화해서 빠진다고 했더니 임 감독이 용서를 바란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왔으나 '사과 필요 없고 야단칠 의욕 없고, 용서할 수 없다'는 내용으로 답장했다"며 "그는 내 대본이 자기가 다룰수 없을 만큼 조악했으면 간단하게 '나는 이 대본으로 연출 못하겠습니다'하고 연출 포기를 했어야 옳다고 생각한다. 요즘 젊은아이들이 무섭다는 실감으로 등골이 써늘하다"고 말했다.



제작사인 미로비젼은 김 작가의 자진 하차와 관련, 영화 촬영은 일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전도연 주연의 '하녀'는 이르면 올해 12월에 촬영에 들어가 내년 5월께 개봉할 예정이다. '하녀'는 김기영 감독이 1960년에 만든 기념비적인 걸작으로, 하녀와 불륜 관계를 맺은 한 남자의 파멸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김수현 작가 글 전문

 

김수현의 '하녀' 시나리오는 최종적으로 약 일주일 전에 완전 회수했습니다. 간단히 경위를 설명하자면 제작자의 간청을 뿌리치지 못해 휴가 중에 2개월을 대본 작업에 매달려 끝냈습니다. 감독 선정을 놓고 '안된다'는 제작자를 설득해서 임상수 감독을 추천했습니다. 임감독을 강력 추천한 것은 그의 연출 능력을 높이 샀기 때문입니다. 제작자와 계약 당시 대본 수정에 대한 얘기가 나왔을 때 '수정해야하는 이유로 나를 납득시키면 이의없이 수정해 주겠다'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감독과 한 차례 만나 이런 저런 잡담을 했었고 '당신의 능력을 믿으니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마음 놓고 보충해 봐라. 내가 납득할 수 있으면 받아들이겠다' 했었습니다. 그런데 추석 직전에 임상수 감독의 대본을 받아보고 황당하기 그지 없어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습니다. 이건 수정 보완의 차원이 아니라 완전히 임상수 시나리오로 다시 쓴 대본이었습니다. 내 대본에서 살아 있는 것은 초입의 한 장면 반토막과 나오는 사람들 이름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대본이 훌륭했나. 그랬으면 나는 이의없이 그대 대본이 더 훌륭하니 그대 대본으로 하십시오 했을 겁니다. 그렇지 않았습니다. 추석 전날인가 그 부근에 다시 감독을 만나 얘기했습니다. 도대체 대본을 다시 썼어야하는 이유를 물었으나 그의 대답은 '이건 선생님 대본이에요. 선생님 손바닥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어요 저보고 처음부터 이걸 쓰라고 했으면 저는 이렇게 못썼습니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우격다짐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나는 임상수 시나리오를 용인할 수가 없으니 어쩔 거냐 했더니 한번 믿고 그래 네 마음대로 만들어봐라 할 수는 없냐고 우기다가 마지 못해 '할 수없죠' 제가 선생님을 따러야죠'했습니다. 그러고 내가 그의 대본 중에서 골라 쓸 수 있는 게 있으면 수정본에 끼워넣어주겠다하고 헤어졌는데 그후 감감 무소식으로 제작자와 임감독은 자기들 식으로 일을 진행시키고 있었던가봅니다.



약 일주일 전에 제작자와 통화해서 사실확인을 하고 내가 '빠진다'했더니 임감독이 이메일로 간단한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시간을 내 주신다면 찾아뵙고 사과드리고 야단 맞고 용서를 바란다'는 내용이었는데 '사과 필요없고 야단칠 의욕없고 용서 할 수 없다'는 답장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본인 스스로 이 작업에서 김수현이 빠진다면 자기는 세상에 도둑놈 사깃군 밖에 안되냐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 그는 내 대본이 자기가 다룰수 없을 만큼 조악했으면 간단하게 '나는 이 대본으로 연출 못하겠습니다'하고 연출 포기를 했어야 옳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젊은아이들이 무섭다는 실감으로 등골이 써늘합니다.



나의 '하녀' 대본은 임감독 빼고 일곱사람이 읽었습니다. 한 사람만 민간인이고 모두 이 계통 사람들입니다. 평점 아주 잘 받았습니다..하하. 홈페이지에 시나리오 전편을 올릴테니 흥미있는 분들은 한번 읽어보십시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