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꼬마에 로킥’ 가해자는 고3

초등학교 저학년 남자 어린이를 발로 걷어차 넘어뜨리는 동영상의 가해자는 중3 학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3년 전 동영상 찍은 3명 입건
“가위바위보 진 사람이 차기로 해”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일 ‘로킥(하체 공격 발차기)으로 꼬마 패는 청소년’이란 제목의 동영상(사진)을 3년 전 찍어 친구들의 휴대전화 등에 유포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고등학생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2006년 7∼8월 서울 모 중학교 3학년인 A군(19·고교 3년) 등 동창생 3명은 서울 송파구 집 주변 놀이터에서 가위바위보를 해 진 사람이 당시 유행하던 이종격투기 발차기의 하나인 ‘로킥’을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게임에서 진 A군은 대낮에 길을 지나가는 7∼8세 남자아이를 뒤쫓아가 오른발로 왼쪽 허벅지를 걷어차 넘어뜨렸다.



함께 있던 B, C군은 이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동영상을 친구들에게 보냈다. 그 뒤 이 동영상을 메신저로 받은 D군(19·고교 3년)이 올 9월 4일 인터넷사이트에 올리면서 본격적으로 유포됐다. 경찰은 동영상 유포 경로를 역추적해 가해자를 찾아냈다.



경기지방경찰청 김기동 사이버수사대장은 “A군 등이 ‘별다른 죄의식 없이 이종격투기의 발차기를 흉내 내서 꼬마를 폭행하고, 재미 삼아 촬영한 동영상을 친구들과 나눠 본 것이며 이렇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지 몰랐다. 피해 아동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 아동은 찾아내지 못했다. 문제의 동영상은 지난달 27일 오전 인터넷 포털사이트와 사용자제작콘텐트(UCC) 사이트 등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전익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