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고 유지하되 입시는 대폭 손질

교육과학기술부가 12월 10일 발표할 고교 체제 개편의 핵심은 외국어고를 어떻게 바꿀 것이냐는 점이다.



12·10 고교체제 개편 어떻게
일반·전문계고 육성방안도 담겨

사교육 주범으로 몰리고 있는 외고 문제에 대한 해법을 담는 한편 이번 기회에 복잡한 고교 시스템을 손볼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초 교과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이 ‘외고 폐지론’을 거론한 뒤 두 달 만에 내놓을 카드인 것이다.



교과부 성삼제 학교제도기획과장은 2일 “연말까지 개편안을 마련할 방침이었으나 청와대에서 신속한 대응을 주문했고 학생·학부모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정을 앞당기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개편안은 ▶사교육비 부담 논란을 산 외고 입시안 손질 ▶외고의 교육과정 운영 정상화 ▶외고를 포함한 고교 체제 재편 세 가지를 주로 담을 것으로 보인다. 교과부 고위 관계자는 “단기·중기·장기 일정표와 세부 개편 방안도 넣겠다”며 “사교육비를 불러일으키는 고교 입시제도 개선이나 일반고·전문계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도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과부는 이를 위해 최근 외부 연구자 3명에게 용역을 의뢰했다. 이들은 합동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외고의 학생선발권을 인정하면서 외고 입시안을 손보는 ‘부분 개선안’과 고교 유형을 단순화하면서 외고를 특성화고로 전환시키는 ‘전면 쇄신안’ 등 복수안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의 주장처럼 외고를 아예 일반고로 전환시키는 대안은 포함되지 않을 전망이다. 이달 27일 개최되는 공청회에서는 복수안을 놓고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개편안에는 사실상 가이드라인이 설정돼 있다는 게 교과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외고는 폐지하기보다 유지하게 하되 ‘사교육 요인’을 확실히 손보겠다는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과학기술자문위원회에서 “수월성 교육은 포기할 수 없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외고 입시에서는 입학사정관제 도입, 영어 듣기시험 폐지 등이 대안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교과부는 이를 위해 이달 18일 전국 30개 외고 교장 간담회에서 외고로부터 입시개선안을 담은 건의문을 받을 예정이다.



 이원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