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동 녹차 1㎏ 2500만원에 팔려

경남 하동군의 수제차 명인이 70년 넘게 가보로 보관해온 발효 녹차(茶)가 1㎏에 2500만원에 팔렸다.

2일 하동군에 따르면 전통 수제 녹차 명인인 박수근(66·하동군 화개리 삼신리)씨가 지난달 25일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린 ‘하동 명품 농특산물 홍보 특판전’에서 ‘수근기차’(사진은 제품 겉 포장)를 2500만원에 팔았다. 1㎏에 2200만원에 팔리는 최고급 중국 보이차 가격보다 비싼 것이다. 박씨는 “중국의 보이차를 능가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가격표에 2500만원을 써붙여 놓았는데 팔렸다”고 말했다. 차를 구입한 사람은 홍모(60·건설업)씨로 알려졌다.

수근기차(秀根氣茶)는 박 명인이 자신의 이름을 따 붙인 것으로, 상표등록이 돼 있다. 중국의 보이차와 거의 같으며, 국내에서는 차나무 생잎을 발효시켜 덩어리로 만들어 ‘떡차’로도 불린다.

이 차는 박 명인의 할아버지가 만들어 땅에 묻은 옹기 속에 한지에 싸 보관해온 것이다. 박 명인은 “할아버지가 만든 것이니 70~80년 발효된 것 같다”며 “옹기 속에 몇 개 더 있다”고 말했다.

하동=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