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도심 특성 살려 소규모로 재개발

‘열차집’ 등 서민의 애환이 서린 식당들이 줄지어 있던 서울 종로구 종로 1가 일대 ‘피맛골’은 이미 대형 건물이 들어섰거나 철거가 한창이다. 이 때문에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공간들이 제대로 보전되지 못하고 사라졌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시, 주거환경 계획안 공고

앞으로는 역사나 문화적으로 보전할 필요가 있는 지역의 정비 방식이 바뀐다.



서울시는 최근 도심 유적지나 문화 중심 지역 등의 특성을 유지·보존하는 소단위 맞춤형 정비사업 추진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20년 목표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안’을 마련해 공람·공고했다. 기본계획안은 5년마다 마련하는 법정계획이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4대문 안 도심의 기존 수복형 정비예정구역 가운데 고궁 주변이나 도심산업 특화지역 등 20여 곳을 소단위 맞춤형 정비구역으로 설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수복형 정비는 기존 건물을 모두 부수고 새로 짓는 철거형 방식과 달리 특징적인 길이나 건물들을 보전하면서 개발토록 하는 방식으로 1990년 도입됐다. 그러나 명확한 개발 방식이 정해지지 않아 실제 실행된 사례는 없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지역별 특성에 맞게 소단위 공동 개발이나 미니 재개발을 유도해 점진적으로 지역을 정비하기로 했다.



대신 대규모 개발 시 도로나 공원 등 기반시설 설치를 시행자 측에서 부담하던 것과 달리 서울시가 예산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건폐율을 높여 주고 건물 높이 제한을 완화해 주는 등 인센티브도 줄 방침이다.



서울시 정유승 도심재정비 1담당관은 “우선 공평구역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해 문제점을 보완한 뒤 수복형 정비예정구역까지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계획안에 따르면 도심·부도심 지역 외에 중심 기능 육성이 필요한 지역 중심급 지역 중 12곳, 40만㎡를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확대 지정한다. 대상 지역은 신촌역 주변, 영등포 경인로변 쪽방 밀집촌, 왕십리, 연신내, 구로디지털단지역, 봉천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일부다. 또 주택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추진이 안 된 영등포·성수동의 준공업 지역 4곳도 포함된다.



서울시는 대신 경희궁 등 역사문화유산 주변과 남대문시장처럼 도심 특성 유지가 필요한 지역 등은 정비예정구역에서 배제할 방침이다.



강갑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