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업 550곳 조사했더니 …

가을 취업 시즌, 기업들은 어떤 면접 방식으로 지원자를 평가할까.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최근 상장기업 55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들은 실무진 면접(개별 면접·96.7%)을 가장 많이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 중 가장 기본이 되는 면접인 만큼 소수의 기업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이 실무진 면접을 치르고 있는 것이다.



금융권, 면접 방식 가장 다양

다음은 최근 그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영어 면접(25.8%). 많은 기업이 서류전형에서 공인 어학점수 제출을 요구하고 있긴 하지만 그 외에도 영어로 실제 의사소통이 가능한가를 확인하기 위한 방법으로 영어 면접이 채택되고 있다. 이어 ▶프레젠테이션 면접(22.0%) ▶토론 면접(20.2%) ▶역량(심층) 면접(20.0%) ▶인성 면접(16.9%)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금융이 가장 다양한 면접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금융은 ▶프레젠테이션 면접(72.7%) ▶토론 면접(45.5%) ▶블라인드 면접(36.4%) ▶합숙 면접(13.6%)에서 업종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특히 다른 업종에 비해 실시 비율이 월등하게 높은 프레젠테이션 면접은 10곳 중 7곳가량이 실시하고 있어 금융권을 희망하는 구직자라면 실무진 면접과 함께 프레젠테이션 면접을 반드시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유통무역은 역량(심층) 면접(48%)이, 석유화학은 영어 면접(48.4%)이 우세. 특히 구직자들의 관심이 많은 영어 면접은 석유화학과 물류운수, 자동차 업종에서 강세를 보였다. 이들은 국외와의 교류가 활발한 업종의 특성상 영어 면접을 비중있게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고객에 대한 서비스 마인드를 강조하는 식음료의 경우 압박 면접(스트레스 면접·15.2%)과 다차원 면접(9.1%) 등의 방식으로 구직자의 역량을 판단하고 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기업이 채택하고 있는 다양한 면접들은 일반적인 스펙과 마찬가지로 짧은 시일 내에 준비하기 어렵다”며 “ 사전에 충분한 연습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