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서장이 관내 경찰 수백명에 '얼차려'

경찰서장이 관내 경찰관 수백명에게 단체로 '얼차려'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조회 시간에 자신의 말에 적극적으로 동의표시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31일 서울 수서경찰서 소속 양모 경사(47)에 따르면 박재진 수서경찰서장은 지난달 초 경찰관 200여명을 모아놓고 조회를 했다.



이 과정에서 박 서장은 직원들이 자기 말에 제대로 대답을 하지 않는다며 '앉았다 일어섰다'를 수차례 시켰다. 당시 조회에는 50~60대 경찰관들이 3분의 1 이상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경사는 아무리 경찰이 상명하복의 조직이라지만 뚜렷한 이유없이 적잖은 나이의 경찰들에게 얼차려 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 경사는 박 서장의 행위가 경찰들의 자존감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판단, 경찰청 내부 게시판에 비판의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40대 서장이 어떻게 삼촌뻘 되는 경찰관들에게 앉았다 일어섰다를 시킬 수 있느냐"며 비판했다.



박 서장은 이에대해 "굳이 내 입장을 밝힐 필요도 없다"며 "기합을 주려고 한 게 아니라 직원들이 내가 말하는데 대답을 안해서 처음에는 손을 들어보라고 했고, 손도 제대로 들지 않아 앉았다 일어섰다를 시킨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때 내가 '쉽게 대답하면 될 것을 왜 앉았다 일어섰다를 해야만 하느냐'고 직원들을 꾸짖었다"며 "당시 직원들도 이 사안에 대해 모두 이해하고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