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총리께서 뭘 모르시는 것”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세종시 계획 수정과 관련해 정운찬 국무총리가 면담을 제의한 것에 대해 “정 총리께서 뭘 모르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31일 박 전 대표는 불교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세종시는) 저하고의 개인적인 약속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회가 국민과 충청도민에게 한 약속”이라며 “이것을 뒤집는다고 하는 것은 정 총리께서 의회 민주주의 시스템, 그리고 국민과의 약속이 얼마나 엄중한 것인지 잘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리실에서 그제 한 번 전화 통화를 하고 싶다는 전갈을 받았는데 그 다음에 연락이 없었다”면서 “설득하고 동의를 구한다면 국민과 충청도민에게 해야지 나에게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세종시 원안 플러스 알파’ 입장을 재확인하며 “나의 개인적 정치 신념으로 폄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면담 제의 비판 “나 아닌 국민을 설득해야”

박 전 대표는 “이대로 추진하면 유령도시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한나라당이 각종 보궐선거·지방선거·총선·대선에서 철석같이 약속했는데, 그런 논리라면 유령도시인줄 알면서 선거 때 표를 얻기 위해 약속한 것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세종시 문제는 정치적 신뢰문제이기 이전에 막중한 국가대사”라며 “박 전 대표를 만나 제 생각을 말씀드리면 동의하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