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서울 아침 0도, 모레까지 춥다

가을이 절정을 맞고 있다. 산들은 온통 붉고 노란 단풍으로 물들고 은행나무 가로수는 샛노랗게 물들었다. 지리산 단풍은 이번 주말이 가장 화려하고, 최고의 단풍관광지로 꼽히는 백양사는 다음 주에 절정의 모습을 보여 준다. 31일 전국에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내렸다. 일부 지역에는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렸고 강원 산간지역에는 눈발도 뿌렸다. 1일 새벽부터 비와 눈발은 점차 그치지만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5도 미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서울지방은 2일 아침 0도, 3일 아침에는 영하권으로 추락할 전망이다. 이번 추위는 수요일 낮부터 풀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